재건축 규제 완화 제동·금리 인하 불투명…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 2.0p↓

22
총선 후 재건축 규제 완화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금리 인하 시점이 불투명해지면서 주택사업 경기 전망이 악화됐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총선 후 재건축 규제 완화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금리 인하 시점이 불투명해지면서 주택사업 경기 전망이 악화됐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총선 후 재건축 규제 완화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금리 인하 시점이 불투명해지면서 주택사업 경기 전망이 악화됐다.

15일 주택산업연구원이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달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는 한 달 전 대비 2.0p 하락한 74.1로 나타났다.

주산연 관계자는 “총선 이후 정부가 추진하는 재건축 및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규제 완화를 위한 법령 개정이 난항을 겪고 있다”며 “이 와중에 미 연준 금리 인하 시점이 모호해지고 국내 금리 인하 시점 역시 불확실해지면서 주택사업자가 느끼는 사업경기전망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수도권 지역 주택가격은 회복세를 보이는 반면 비수도권 도지역 주택시장은 침체기가 장기화되면서 주택가격 양극화가 진행됨에 따라 비수도권 주택사업경기가 부정적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0.5p 상승한 90.8로 전망됐다. 서울은 93.1로 4.6p 하락했으나 인천은 5.7p(82.8→88.5), 경기는 0.5p(90.4→90.9) 상승했다.

수도권의 아파트 거래량과 매매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은 지난 1월(65.9)부터 4월(97.7)까지 급등한 이후 조정 현상이 일어났다는 분석이다.

비수도권은 2.5p 하락한 70.6으로 전망됐는데 도 지역의 하락세가 전반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광역시권은 2.9p(72.5→75.4) 올랐고 도지역은 6.6p(73.5→66.9) 하락했는데 광역시권에서는 광주와 대구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상승세를 보였고, 도지역은 강원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하락세를 보였다.

한편, 전국 자재수급지수는 지난 달 대비 5.0p 상승한 91.1로 나타났고 자금조달지수는 2.4p 하락한 68.1을 기록했따.

주산연 관계자는 “자재수급지수는 수입 건자재 가격 상승폭이 둔화되고 레미콘 우선 납품 의무화나 협의체 구축 등 정부 노력이 지속됨에 따라 자재 가격 변동이 안정화되면서 세 달 연속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금조달지수는 소폭 하락했다”며 “대출 금리는 올해 초보다 낮아졌음에도 정부가 재무건전성 악화를 이유로 상호금융권을 중심으로 한 2금융권의 대손충당금 적립율 기존을 강화함에 따라 해당 금융기관에서 신규 대출이 어려워져 자금조달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