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1분기 영업이익 20억원…‘흑자전환’

17

반도체 후공정 검사장비 제조 전문기업 미래산업이 올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51억6000만 원, 영업이익 20억4000만 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미래산업 관계자는 “고대역폭메모리(HBM) 시대가 본격적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소부장(소재ㆍ부품ㆍ장비) 업체들에 대한 기대감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며 “인공지능(AI) 반도체 필수재인 HBM 수요가 늘어나면서 메모리 반도체 기업들의 수율(결함 없는 합격품의 비율) 향상 경쟁이 한층 치열해진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실적개선의 주요 요인으로 “이미 확보한 수주 잔고의 매출 촉진과 신규 수주의 확대로 분석된다”며 “회사는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해 해외 거점본부에서 지속적으로 고부가 가치 제품 수주에 역량을 집중해 왔다”고 전했다.

이에 미래산업은 주력 제품인 반도체 검사장비(Test Handler)를 기반으로 반도체 후공정 검사장비 시장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러한 수주 증가 추세는 고객 만족활동을 기반으로 한 꾸준한 생산성 효율화 및 고부가가치 제품 수주 확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활동의 결과물”이라며 “앞으로 미래산업의 주주가치와 기업가치 극대화를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임직원들이 올해를 흑자전환 원년으로 삼기 위해 원가절감 활동 및 운영효율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고 있다”며 “생산 효율화 및 고부가가치 반도체 장비 수주 확대 통한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