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조 뭉칫돈 쏠린 ‘북미 펀드’…수익률도 14% ‘껑충’

22
(게티이미지뱅크)

북미 펀드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

1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전날 기준 북미펀드 설정액은 연초 대비 3조2308억 원 늘어난 15조594억 원으로 집계됐다. 13일 처음으로 설정액이 15조 원을 넘어서며 자금 유입세를 키운 것이다.

이는 같은 기간 베트남 펀드(11.69%)와 유럽 펀드(11.16%), 중화권 펀드(11.11%)가 양호한 수익률에도 자금이 각각 741억 원, 257억 원, 411억 원 이탈한 것과 대조적이다.

앞서 북미 펀드는 지난달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하락한 데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인사들의 연이은 매파 발언에 일시적인 하락세를 겪었다. 불어나던 설정액은 지난달 17일 소폭 줄기도 했다. 15% 넘게 치솟던 수익률은 지난달 23일 8%대까지 하락했다.

다만 북미 펀드 투자자들은 곧 이를 저가 매수 기회로 반겼다. 기준금리 인하 시점이 지연됐을 뿐, 인하가 시작되면 미국 증시가 상승 랠리를 타며 북미 펀드 또한 양호한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금리 고점론에 미국 3대 지수가 상승하면서 북미펀드의 수익률도 견조하다. 지난달 중순부터 하락하던 북미 펀드는 반등해 연초 대비 현재 14.57%를 기록 중이다.

같은 기간 가장 인기 있었던 상품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미국배당다우존스’로, 4660억 원이 유입됐다. 2~4위 모두 미래에셋자산운용 상품이다. △TIGER 미국S&P500(4550억 원) △TIGER 미국배당+7%프리미엄다우존스(3485억 원)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나스닥(2670억 원) 등 순이다.

수익률이 높은 상품은 빅테크와 반도체주 위주의 펀드였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의 ‘ACE 미국빅테크TOP7Plus레버리지’로 같은 기간 55.96%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후 △ARIRANG 미국테크10레버리지iSelect(합성)(43.98%) △TIGER 필라델피아반도체레버리지증권상장지수투자신탁(합성)(40.09%) △KODEX 미국반도체MV(34.62%)가 뒤를 이었다.

한편 미국 노동시장 둔화 소식은 미국 증시를 끌어올리며 향후 북미 펀드에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앞서 9일(현지 시각) 미국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3만1000건으로,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장권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고용 둔화에 시장이 환호할 수 있는 이유는 5월 FOMC 기자회견에서 향후 통화정책 유연성을 확인했기 때문”이라며 “(파월 의장은) 추가 인상은 테이블 위에 없음을 강조함과 동시에 노동시장 둔화에 즉각 대응할 준비가 되어있는 정책적으로 평화로운 상태임을 강조했다”고 했다.

다만 미국 물가 상승세가 잡히지 않고 있다는 점은 변수다. 14일(현지 시각) 미국 노동부는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5% 상승했다고 밝혔다. 1년 전보다는 2.2% 상승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