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그릇에 8인분” GS25, 초대형 ‘세숫대야물냉면’ 선봬

224

세숫대야 크기 스테인리스 용기 동봉…취식 후 세숫대야로 사용 가능
GS25, 대용량 콘셉트 상품 출시로 ‘차별화 상품’ 강화

사진제공=GS리테일모델이 GS25가 선보이는 초대형 콘셉트 유어스세숫대야물냉면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본격적인 기온이 상승하는 하절기를 맞아 차별화 상품으로 기획한 ‘유어스세숫대야물냉면’(세숫대야물냉면)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세숫대야물냉면은 GS25가 8인분 용량으로 기획한 초대형 물냉면이다. 150g 내외인 시중 냉면 중량의 8배 수준인 1.2kg 냉면 사리와 특제 냉면 육수(400g), 냉면 소스(40g), 건조 야채(24g), 냉면 식초(18g) 등으로 구성됐다.

초대형 콘셉트와 재미 요소를 극대화 하기 위해 세숫대야 크기의 국산 스테인리스 용기를 활용했다. 냉면 먹방 후 세척해 세숫대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콘텐츠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도다.

세숫대야물냉면은 끓여서 찬물로 식힌 냉면 사리와 육수 등 구성품을 스테인리스 용기에 모두 넣고 물 1.6리터(ℓ)를 섞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1.7kg에 달하는 구성품과 물 1.6ℓ를 감안하면 조리가 완료된 세숫대야물냉면의 중량은 육수를 포함해 무려 3.2kg을 넘는다.

GS25는 16일부터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세숫대야물냉면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16일부터 20일까지 우리동네GS 애플리케이션(앱) 사전예약 서비스를 통해 2000개 한정으로 선착순 주문 판매를 진행, 이후 전국 GS25 매장에서 정식으로 선보인다.

8인분 용량의 세숫대야물냉면 가격은 1만7900원이다. 외식 물가 안정을 위해 우리동네GS 앱의 사전예약 서비스로 세숫대야물냉면을 주문하고 GS페이로 결제하는 고객은 5000원 할인된 1만2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외식 물가 상승 등의 여파로 시중의 냉면 한 그릇의 가격이 1만5000원대를 넘어서고 있는 가운데, ‘가용비(가격 대비 용량)’를 자랑하는 세숫대야물냉면이 큰 인기를 끌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세숫대야물냉면은 점보라면 콘셉트를 즉석 식품 카테고리로 확장한 첫 상품이다. 앞서 출시 1년만에 300억 원 규모의 매출을 기록한 점보라면 콘셉트를 다양한 카테고리로 확장해 차별화 상품을 강화하겠다는 GS25의 전략이다.

GS25는 점보라면 콘셉트를 ‘넷플릭스점보팝콘’(스낵), ‘넷플릭스 점보오징어튀김’(안주), ‘카페25아이스아메리카노점보’(원두커피) 등 다양한 분류로 확장해 왔다. 이중 넷플릭스점보팝콘은 출시 이후 스낵 전체 매출 1위에 올랐으며 PB(자체 브랜드) 스낵 매출을 무려 16배 끌어올리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이종혁 GS25 즉석식품MD는 “냉면 매출이 급증하는 하절기의 전략 상품으로 대용량, 재미요소 등을 특화한 세숫대야물냉면을 선보이게 됐다”며 “최근 외식 물가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가성비, 가용비를 따지는 고객을 중심으로 한 실수요 또한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