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 회수부터 재활용까지…현대글로비스, 순환경제 기반 다진다

19
전기차 배터리 회수부터 재활용까지…현대글로비스, 순환경제 기반 다진다
사진 왼쪽부터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 오영훈 제주도지사, 문용석 제주테크노파크 원장이 14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제주도에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관리 체계를 구축한다. 제주도에서 나오는 사용 후 배터리의 회수부터 재활용까지 모든 과정에서 지역 산업을 육성하고 순환경제 기반을 조성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14일 제주도청에서 제주도·제주 테크노파크(TP)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업무협약식에는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와 오영훈 제주도지사, 문용석 제주 TP 원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제주도에서 발생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재활용·재사용 사업화와 지역 산업 상생 방안 발굴을 추진한다. 우선 반납대상 배터리 운송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관련 법에 따르면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받은 소유주는 차량 등록 말소 때 지자체에 배터리를 반납해야 하는데 이를 회수하기 위한 인프라 확대가 시급하기 때문이다. 제주도의 경우 2020년 12월 말 전에 등록된 전기차 2만 1000대가 배터리 반납 대상이며 앞으로 물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자체 개발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전용 회수 용기에 반납 배터리들을 담아 운용 중인 선박에 실어 육지로 운송한다. 회수 용기는 배터리를 여러 층에 담아 한번에 운송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옮겨진 배터리는 경남·김해 등에 마련한 현대글로비스의 재활용 거점에서 전처리 과정을 거친다. 전처리는 물리적으로 사용 후 배터리에 남아 있는 전력을 방전·해체한 뒤 불순물을 제거해 양극재 분리물인 블랙파우더까지 만드는 공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올해 초 배터리 재활용 전문기업인 이알에 지분을 투자하면서 전처리 기술과 설비를 확보했다. 이알은 폐리튬 이온배터리를 저온 진공시스템으로 처리하는 기술과 해당 설비에 대한 특허를 갖고 있다. 전처리 과정에서 폐수와 이산화탄소 등이 발생하지 않고 전해질을 회수하는 친환경 공정 기술도 갖췄다.

현대글로비스는 제주도에서는 처음으로 사용 후 배터리 전처리 설비의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해당 설비가 도입되면 제주도 내에서 발생하는 사용 후 배터리는 육상으로 운송할 필요 없이 제주도 내에서 재활용 공정을 진행할 수 있다. 제주TP의 배터리 물류센터 운영과 제주지역 폐차장을 대상으로 한 관리시스템 도입도 추진할 예정이다. 제주도 내 폐차장 11곳에 들어온 사용 후 배터리 물량과 이를 회수하기 위해 필요한 차량 배차 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된다. 사용 후 배터리 중 재사용이 가능한 물량은 에너지저장장치(UBESS)로 제작해 지역 내 태양광 또는 풍력 발전 장비나 전기차 충전기 등에 활용하는 사업을 병행할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서 회수부터 전처리까지 단일화된 시스템을 갖춰 경쟁력을 강화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제주지역의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