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APEC 참석 계기 對美 투자기업 현장 애로 점검

19

자동차 등 대미 투자 기업 애로 점검

한미 첨단기술 협력 현황 점검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데일리안 DB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데일리안 DB

산업통상자원부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통상장관회의 참석(17~18일) 계기 미국 애틀란타 지역을 방문(14~15일)해 대미 진출 기업들의 애로 및 한미 첨단산업 공동 연구개발(R&D) 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미 통상정책 방안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15일 기아차 웨스트포인트 공장을 방문해 완성차와 부품업체 등과 만나 최근 미 상무부에서 발표한 알루미늄 압출재 관련 반덤핑 예비 판정 결과 등에 대해 논의했다.

업계는 정부의 노력으로 타 국가 대비 낮은 예비 관세율이 나온 점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산업부는 알루미늄 압출재 반덤핑 관련 미 상무부의 합리적 예비판정을 이끌어 내기 위해 통상교섭본부장 명의 서한 발송, 다양한 채널을 통한 대미(對美) 협의 등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 판정까지 우리 기업에게 우호적인 판정이 내려질 수 있도록 대미 협의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 동남부 한국기업협의회(KOCAS) 회원 7개사와 면담을 진행하고 현지 경영 환경 동향 및 기업들의 애로를 점검했다.

앞서 14일에는 미 3대 공과대학 중 하나인 조지아텍을 방문하여 한-미 첨단기술 협력 현황을 점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