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떼루 아저씨’ 김영준 전 경기대 교수 별세…향년 76세

12

 

김영준 전 경기대 교수가 별세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영준 전 경기대 교수가 별세했다. [사진=연합뉴스]

‘빠떼루 아저씨’로 불리며 레슬링 해설계의 전설로 남은 김영준 전 경기대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가 별세했다. 향년 76세.

유족에 따르면 김 전 교수는 15일 오전 3시 45분께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지병으로 인해 사망했다.

앞서 고인은 1948년 전북 부안에서 태어나, 전주 영생고, 한양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또한 1972년부터 1974년까지 레슬링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이뿐만 아니라 1984년부터 지상파 3사에서 레슬링 해설위원을 맡아 ‘빠떼루 아저씨’라는 별명을 얻는 등 많은 인기를 누렸다. 1988년부터 1991년까지는 대한레슬링협회 이사로 활동했고, 1991년 아시아레슬링선수권 대회에서는 선수 단장으로 임명돼 리더십을 보여줬다.

김 전 교수는 스포츠계 외에도 다양한 영역에서 영향력을 끼쳤다. 1982년부터 1997년까지는 대한주택공사 호남지사 과장, 홍보실장 등을 역임했고, 1997년 이회창 당시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특보를 맡기도 했다. 1998년부터는 경기대 체육학부 겸임 교수로 임용돼 강단에 섰으며, 2001년부터 2013년까지 경기대 스포츠과학대학원 교수로서 후학 양성에 힘써왔다. 최근에는 2013년부터 한민족공동체재단 부총재, 윤봉길기념사업회 이사 등으로 활동했다.

한편 고인의 유족으로는 부인과 슬하에 1남1녀가 있으며,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5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8일 오전 7시에 열린다. 장지는 분당 봉안당 홈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