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자전거, 1분기 매출액 425억…자전거사업 부문은 ‘침체’ 지속

19

삼천리자전거의 1분기 실적이 외형적으로 개선됐다. 지난해 1분기와 달리 여행사업 부문 매출이 포함되면서다. 자전거사업 부문은 침체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삼천리자전거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25억 원으로 전년 동기(276억 원) 대비 54.2%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2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소폭 증가했다. 직전분기 대비 흑자전환 했다.

매출액 증가는 여행사업 부문 실적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삼천리자전거는 1분기 여행사업부문에서 231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오히려 자전거사업 부문 매출은 194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274억 원)보다 크게 감소했다.

자전거사업 부문의 약세는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삼천리자전거는 MTB 자전거 등의 매출 감소로 전년 대비 6% 감소한 1068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한 바 있다. 자전거부문 매출은 879억 원으로 2022년보다 22% 감소했고 매출원가 증가, 대손충당금 증가 등으로 78억 원의 자전거부문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 여파로 삼천리자전거는 이달 초 우량기업부에서 중견기업부로 코스닥시장 소속부가 변경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서 폭증했던 자전거 수요가 가라앉으면서 업계의 침체기는 길어지고 있다. 이를 타개하고 국내 라이딩 활성화를 위해 삼천리자전거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 중이다.

삼천리자전거의 퍼포먼스 자전거 브랜드 첼로는 다음 달 30일까지 주요 제품을 최대 35%까지 할인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할인 판매하는 MTB 대표 제품 크로노는 역동적이고 속도감 있는 산악 라이딩이나 자연 지형을 이용해 장거리 라이딩을 즐기는 크로스컨트리 장르에 특화된 최상급 경량 카본 MTB다.

프로 사이클 선수들의 수많은 대회 우승을 통해 성능이 검증된 첼로의 대표적인 고성능 로드 자전거 ‘엘리엇 D8’도 할인 제품군에 포함됐다. 카본 로드 자전거의 대중화로 인기를 얻고 있는 ‘케인 D7’도 프로모션 대상이다. 삼천리자전거는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가격 부담을 덜고 퍼포먼스 라이딩을 즐기려는 입문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