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조국, 악수하며 인사…5년 만에 공식 석상 대면

16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서 합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서 합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와 만났다. 이들이 공식 석상에서 대면한 것은 약 5년 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 특설법단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후 퇴장하는 길에 조 대표와 악수하며 인사했다. 

이들은 특별한 대화는 나누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 대표 측은 “윤 대통령이 조 대표에게 ‘반갑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지난 2019년 7월 25일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대표를 만났다. 

윤 대통령은 이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 등과도 악수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늘 부처님의 마음을 새기면서 올바른 국정을 펼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