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술미사일 무기체계 점검…”전쟁 준비 획기적 변혁”

1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4일 인민군 중요화력타격임무를 담당하고있는 미사일연합부대들에 새로 장비시키게 될 전술미사일무기체계를 파악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인민군 중요화력타격임무를 담당하고 있는 미사일연합부대에 새로 배치하게 될 전술 미사일 무기 체계를 파악했다고 조선중앙TV가 15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군 중요 화력 타격 임무를 담당하고 있는 미사일 연합부대에 새로 배치할 전술 미사일 무기 체계를 점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김 위원장이 전날 전술 미사일 무기 체계를 파악한 내용을 전하면서 “제2경제위원회 산하 국방공업기업소들의 올해 상반년도 생산 실적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2024년도 군수 생산 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하는 것으로써 우리 군대의 전쟁 준비에서 획기적인 변혁을 안아올 것을 특별히 강조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상반기 생산된 미사일 발사대가 인민군 서부작전집단의 화력습격연합부대에 배치된다고도 밝혔다.

이번 점검 현장에는 박정천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조춘룡 당 비서, 강순남 국방상, 김정식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용환 국방과학원 원장 등이 함께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달 들어 연일 군수 부문 현지 지도에 나서며 무기 체계 개발 현황을 살피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240㎜ 방사포 무기 체계를 파악하고 유도 기능을 탑재한 방사포탄 시험 사격을 참관했다. 이후 11∼12일에는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 국방공업기업소 현지 지도에 참석해 방사포 운반 차량을 시운전하고, 새로 개발한 저격 무기 성능을 점검했다.

16∼17일(현지시간) 중국을 방문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일정을 마치고 방북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 일각에선 김 위원장의 연이은 현지 지도가 러시아를 향한 ‘방위 산업 세일즈’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