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소장파 첫목회, 총선 패배 반성…”공정·상식 돌아오는 날 만들 것”

12
연합뉴스국민의힘 소장파 모임인 ‘첫목회’ 소속 이재영 간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연구원 앞에서 총선 패배 원인과 당 수습 방안 등에 대한 끝장 밤샘토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3040세대 소장파 모임인 ‘첫목회’가 15일 윤석열 정부 성공, 보수정치 재건을 위해 용기있게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정과 상식의 복원’이라는 주제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이들은 “우리의 비겁함을 통렬히 반성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국민의힘 30·40 수도권 지역 인사가 주축이 돼 모인 첫목회는 ‘보수 재건과 당 혁신’이라는 주제로 전날(14일) 오후 8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서울 종로구의 한 사무실에서 밤샘 토론을 했다.

토론회에는 첫목회 간사인 이재영 서울 강동을 당협위원장을 포함해 김재섭(서울 도봉갑) 당선자, 이승환·이소희·박상수·김은희·곽관용·서정현·한정민·김기흥·김병민·류제화·정우성 등 첫목회 회원 20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토론회에서 제22대 총선 참패 원인, 보수 방향성 등에 대해 토론했고, 이날 “우리는 이번 총선을 통해 민심의 매서움을 목도했다. 국민은 선거운동 기간뿐 아니라 우리의 지난 2년을 평가했다”는 내용의 입장문도 냈다.

입장문에서 이들은 22대 총선 참패 원인으로 △10·29 이태원 참사로 확인된 공감 부재의 정치 △3·10 전당대회 당시 ‘연판장 사태’로 나타난 분열의 정치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로 비진 아집의 정치 △’입틀막(입을 틀어막다)’ 불통의 정치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호주대사 임명’ 회피의 정치 등을 언급했다.

이들은 “국민이 바랐던 공정과 상식이 무너지고 있음에도 정부는 부응하지 못했고 당은 무력했다”며 “우리는 침묵했다. 우리의 비겁함을 통렬히 반성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보수 정치의 재건을 위해 용기 있게 행동하겠다. 오늘을 우리가 알고 있던 공정이 돌아오고, 우리가 알고 있던 상식이 돌아오는 날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앞서 밤샘토론에서도 지난해 10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결과부터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 22대 총선 수도권 전략 부재, 노선 투쟁 외면, 인재 양성 실패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한 입장을 낸 바 있다.

첫목회 간사인 이재영 위원장은 토론회 모두발언에서 “보수우파를 대표하는 국민의힘은 지난 10여 년간 치열한 노선 투쟁을 외면했고, 새로운 인재 양성에도 실패했다”며 “앞으로 치열한 공부와 토론을 거쳐 보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우리 언어로 새롭게 정립하고 국민과 공유하고자 한다”고 한 바 있다.

토론회 발제자로 나선 설주완 변호사는 “이번 선거에 대해 총평을 하면 ‘정권심판론’으로 인한 광풍이 뒤덮은 선거”라며 “(국민의힘) 수도권 전략이 전혀 눈에 보이지 않았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을 내세웠지만 공격하는 무기가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박상수 인천 서구갑 당협위원장은 △기회의 사다리 복원 △예측 가능한 사회의 실현 △평범이 평범해지는 사회 △애국심과 동료애 등 전통적 가치의 현대적 부활 등을 주제로 발언했다.

다만 첫목회는 총선 패배 책임을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에게만 돌리지 않았다. 박상수 위원장은 “선거에 패배했던 원인을 살펴보면, 선거운동 기간에만 있었던 일이 아니라 지난 2년간 모든 것이 평가된 것이라는 결론”이라고 했다. 이승환 위원장도 “한 사람의 인격 혹은 그 사람과 대통령실과 관계에서 나오는 그런 원인을 (총선 패배) 원인으로 찾아가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첫목회가 요구하는 당 쇄신안인 ‘당원 투표 100%’ 전당대회 규칙 개정(당원투표 50%·일반 국민 여론조사 50%), 집단지도체제로의 변경 등에 대해 첫목회 간사인 이재영 위원장은 “비대위가 어떤 결정을 조만간 내릴 것 같은데 그걸 지켜봐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