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해상작전헬기 지원시설 사업설명회 개최

11
동해시 송정동행정복지센터에서 해군 해상작전헬기 지원시설 사업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이동원 기자
동해시 송정동행정복지센터에서 ‘해군 해상작전헬기 지원시설 사업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이동원 기자]

강원특별자치도 동해시 송정동행정복지센터에서는 지난 14일 ‘해군 해상작전헬기 지원시설 사업 설명회’가 열렸다.
 
이번 설명회는 해군의 해상작전헬기 지원시설 건설 계획에 대한 주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주민들과 해군 간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개최됐다.
 
이자리에는 김향정, 안성준, 이창수 동해시의원과 동해시청 관계자, 해군 관계자,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해군은 헬기장 건설에 대한 사업 개요와 동해 군항으로 부지가 선정된 이유, 소음 영향·보호구역 설정 등 주민들이 우려하는 사항 등에 대한 설명을 진행했다.
 
해군은 동해에 해상작전헬기 지원시설을 26년 12월 계획(잠정)하고 공사는 25년 1월 부터 26년 12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라고 했다. 동해 송정동 일대에 약 1만평의 부지에 이착륙장, 주기장, 격납고, 유류고, 탄약고, 관제시설. 시뮬레이터실 등의 시설을 마련 할 예정이다. 총 사업 예산은 약 670억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민들이 요청한 송정중앙로 해군 명품거리 및 항만주변 소음·완충지역 조성, 부대 앞 매입 후 해군타운 건립. 부대 철조망 정비, 헬기계류장 방음벽 설치 등 상생 방안도 적극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 자리에서 주민 한사람은 “헬기장 건설을 위해 관계자들은 이 자리에서 주민들에게 우호적인 말만 하는데 이 말들은 믿을 수 없다”면서 “헬기장 건설을 반대한다”는 입장 표명을 했다.
 
이창수 동해시의원은 “군 관계자들이 공무원 신분으로 주민들에게 신중하지 못한 말을 함부로 한다”면서 “군사보호구역은 법률에 의해 지정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공무원의 행정행위가 우선이냐”며 따졌다. 그러면서 “공무원들은 책임질 수 없는 말을 함부로 하면 안된다”고 꼬집었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 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주민들의 우려 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