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 정책 분야로 ‘의사과학자’ 유입 노력 필요”

19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출입기자단과 만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청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출입기자단과 만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청]

 
“‘의사과학자’를 보건정책 분야로 유입하려는 정부 차원의 노력이 요구된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1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하면서 “의대 졸업 후 임상 말고 보건정책·질병 관리를 하는 의사로서 역할도 있고, 이런 역할도 있다는 걸 알리는 게 필요하다”고 의견을 냈다.

이어 “지난해 성균관대 의대에서 본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질병청의 역할 등을 소개하는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운영했었다”라며 “의료계 문제가 마무리 되면 전국적으로 확대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부는 향후 팬데믹에 대비하기 위해 2027년까지 국산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지 청장은 “팬데믹 발생 주기가 짧아지고 있고, 다음 팬데믹이 언제 발생할지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감염병 백신과 치료제를 100일, 200일 안에 만들기 위해서는 반드시 mRNA 백신 기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질병청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해 전달체(LNP), 항원 최적화 등 ‘5대 핵심 기술’을 보유한 유망기업을 중심으로 내년부터 2027년까지 연구개발 예산을 지원한다.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피해 보상 대상과 범위가 확대되지 못한 점에 대해선 안타깝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 청장은 이와 관련해 “청장이 되고 많이 고민한 부분”이라며 “지원 대상과 범위를 확대하는 정부안을 제출했는데 국회에서 합의되지 못해 안타깝다”고 밝혔다.

다만 백신 부작용 피해 여부를 피해자 측이 아닌 국가가 입증하는 것을 말하는 ‘입증책임전환’에 대해서는 부담이 크다며 선을 그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