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명품백’ 수사…검찰, 김건희 소환할 수 있을까

19
김건희 여사 사진연합뉴스
김건희 여사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가 법무부 검찰 고위직 인사로 중대 기로에 섰다. 검찰 인사를 놓고 이원석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졌지만 이 총장이 ‘원칙대로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힘에 따라 김 여사에 대한 검찰 소환이 이뤄질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3일 검찰 고위직 인사를 단행했다. 법무부는 김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등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장에 ‘친윤'(친윤석열)인 이창수 전주지검장을 임명하고 기존에 수사를 담당하던 송경호 서울지검장을 부산고검장에 임명했다.

여기에 더해 법무부는 수사 실무를 지휘하는 1∼4차장 검사도 전원 물갈이했고, 이 총장 ‘수족’인 대검찰청 참모진도 대거 교체했다. 법조계 일각에선 김 여사에 대한 수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진 시기에 갑작스럽게 이뤄진 이번 인사를 두고 잡음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인사를 두고 이 총장은 14일 대검찰청 출근길에서 인사와 관련된 질문에 7초간 침묵하며 말을 잇지 못하는 등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다만 수사와 관련된 질문에는 “어느 검사장이 오더라도 수사팀과 뜻을 모아서 일절 다른 고려 없이 오로지 증거와 법리에 따라서만 원칙대로 수사할 것”이라며 “저는 우리 검사들을, 수사팀을 믿는다. 인사는 인사고 수사는 수사”라고 말했다.

이번 법무부 인사를 두고 법조계에서는 매우 이례적인 인사라는 해석까지 나오고 있다. 검사장급 이상 40명 인사를 낸 게 작년 9월로 채 1년도 안 된 시점이고 이 총장 임기 역시 4개월 뒤면 끝나기 때문이다. 다만 이 총장이 ‘원칙수사’를 강조하면서 김 여사 소환조사가 이뤄질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김 여사에 대한 소환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시각에서는 오히려 검찰 조사에서 명품백 수수 의혹이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투명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검찰 조사가 의혹을 남겨둔 채 끝나면 자칫 특검 도입 여론이 커져 검찰과 대통령실의 부담만 커진다는 논리다. 

하지만 현직 대통령 부인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서면조사로 끝내야 한다는 시각도 제기된다. 검찰 수사에서 처분 방향을 결정할 때 수사팀 의견이 중요한 만큼 곧 있을 검찰 중간 간부 인사에서 누가 보임되는지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편 김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을 최초로 보도했던 서울의소리는 검찰이 김 여사를 소환하지 않는다면 자료를 검찰에 제공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공개하거나 야당에 제공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15일 한 언론사와 통화하면서 “최재영 목사가 조사를 받을 때 검찰 인사가 있었다”며 “우리는 딱 하나만 검찰에 증거를 내고, 나머지는 김 여사를 소환해 대질신문을 할 때 내겠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지만 윤 대통령 직무와 관련된 대화 등이 담긴 최 목사와 김 여사 간 대화 내용 등이 있다고 전했다. 

백 대표를 포함한 서울의소리 관계자들은 오는 20일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백 대표는 고발인 조사 때 친윤으로 알려진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이 취임한 서울중앙지검이 아닌, 대검찰청에 추가 고발을 할 의사도 밝혀 김 여사 소환을 놓고 검찰 측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