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선의 파이브가이즈 ‘무료 땅콩’ 매달 6t 소진…”서비스 지속”

18
파이브가이즈 햄버거 및 핫도그 이미지ⓒ파이브가이즈 파이브가이즈 햄버거 및 핫도그 이미지ⓒ파이브가이즈

파이브가이즈가 무료 땅콩 서비스를 위해 매달 6t 이상의 땅콩을 소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이브가이즈는 한화 김승연 회장의 삼남 김동선 한화갤러리아 전략본부장이 미국에서 들여온 수제 햄버거 브랜드다.

미국 본사가 무료 땅콩 제공을 의무화하지는 않았지만, 파이브가이즈 운영사인 에프지코리아는 오리지널리티(독창성)를 최대한 살린다는 방침에 따라 미국 매장과 똑같은 땅콩을 제공해오고 있다.

15일 에프지코리아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1∼4호 매장은 매달 땅콩 550박스(개당 11.3㎏), 6.2t을 고객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이는 하루 평균 200㎏ 정도 분량이다.

‘무료 땅콩’ 서비스는 파이브가이즈가 작년 6월 강남에 1호점을 낼 때부터 시선을 끌고 있다.

파이브가이즈는 매장에 땅콩박스를 쌓아두고 고객이 원하는 만큼 셀프로 봉지에 담아 주문한 음식이 나올 때까지 시장기를 달래도록 한다.

좋은 취지와는 반대로 ‘땅콩거지’가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으나, 땅콩을 과도하게 반출하는 경우는 드문 것으로 확인된다.

에프지코리아는 통상 고객 1인당 1봉지의 땅콩을 섭취하는 것으로 파악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 매장에서는 고객들이 땅콩 껍데기를 모두 바닥에 버리지만, 한국 내 매장 고객들은 테이블까지 깨끗이 치우고 가는 모습을 보인다고 한다.

에프지코리아 관계자는 “미국 본토 오리지널리티를 최대한 살린다는 방침을 갖고 있기에 무료 땅콩 서비스는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프지코리아는 앞으로 5년간 국내에 15개 이상의 매장을 열 계획이다.

파이브가이즈는 매장 순차 오픈에 따라 분기 매출액은 작년 3분기 34억원, 4분기 68억원, 올해 1분기 87억원 등으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