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박스 속 메모리카드 어디로?…경찰, ‘뺑소니 혐의’ 김호중에게 압수수색 영장 신청

9
김호중 사진유대길 기자
김호중 [사진=유대길 기자]

경찰이 뺑소니 혐의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이 제기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15일 MBC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호중 차량에서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기 위해 전날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진로를 변경하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달아났으며, 이로 인해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조사받은 사실이 14일 전해졌다.

또한 사고 당시 회사 관계자 A씨가 사고 차량을 자신이 운전했다고 허위 자수한 것이 드러나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왔다. 김호중은 경찰 조사 초기에는 운전 사실을 부인하다가, 경찰의 추궁 끝에 본인이 운전했음을 털어놨다.

이뿐만 아니라 김호중의 음주 운전 여부에 대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가 다음날 오후 4시 30분께 음주 여부를 측정했다. 이미 사고 발생 후 17시간 이상이 경과한 상황이기에, 유의미한 결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더욱이 사고 차량에서 차량 안에 달린 블랙박스 속 메모리카드가 빠져 있는 것이 확인돼 해당 논란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