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아프라스 회원국과 ‘글로벌 식품 규제 선도’ 협력

19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열린 제2회 아시아 태평양 식품 규제기관장 협의체인 ‘아프라스 2024’에 참석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제2회 아시아·태평양 식품 규제기관장 협의체(아프라스·APFRAS)에서 ‘아프라스 서울 2024 선언문’을 채택했다고 15일 밝혔다.

아프라스2024는 대한민국이 지난해 초대 의장국으로 선출된 이후 개최되는 두 번째 회의로, 13일부터 14일까지 ‘식품 안전 혁신을 위한 새로운 여정’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번 선언문에는 11개 회원국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최근 식품 안전 기준과 규제 현황을 상시 공유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식약처는 “이를 통해 정부 관계자와 식품 기업이 수출입 상대국 규제 정책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아프라스 회원국은 선언문을 통해 세포배양 식품 등 신기술 적용 식품의 안전관리 기준과 식품 안전 관리에 디지털 신기술 접목하는 과제 등에 대해 실무그룹 차원 논의를 이어왔다며, 향후 온라인 판매식품 안전관리, 항생제 내성 저감화 등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아프라스에서 주요 식품 수출국인 중국, 인도네시아, 뉴질랜드 등과 양자회의를 열어 국내 제품 수출 시 규제장벽을 해소하기 위한 건강기능식품 등록 간소화, 라면 검사성적서 제출 의무 폐지 등을 건의했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이번 아프라스는 참가국이 지난해보다 확대되고 식품안전과 관련된 다양한 이슈를 논의해 회원국 간 규제장벽을 해소하는 등 명실상부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식품 협의체로 굳건히 자리매김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식품 규제기관장이 참여하는 아프라스가 국가 간 안전한 식품의 무역 환경 조성, 식품 분야 공통과제의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 및 식품 안전 규제에 대한 국가 간 신뢰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