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작년 선진국서 특허출원 8만3821건

19
한국인 작년 선진국서 특허출원 8만3821건

지난 해 한국인이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 특허분야 선진국에 출원한 특허 건수가 8만3821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의 7만6592건보다 9.4% 증가한 수치다. 특허청은 전세계적으로 기술 패권 경쟁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 주도로 반도체, 컴퓨터기술 관련 출원이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15일 특허청에 따르면 한국·미국·유럽·일본·중국 등 특허분야 5대 선진국 협의체인 ‘IP5’의 핵심 통계지표’ 분석 결과 지난해 자국 출원을 포함, IP5 국가에 접수된 특허출원 건수는 전년 대비 2.9%늘어난 총 302만건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한국인의 특허 출원 현황을 살펴보면 한국을 제외한 4개국에 8만3821건을 낸 가운데 미국에 4만3310건(51.7%)으로 가장 많이 출원했다. 이어 중국 23.9%, 유럽 15%, 일본 9.4% 순이었다. 출원인의 유형별로는 대기업이 79.3%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으며, 기술 분야별로는 반도체(26.4%)와 컴퓨터기술(13.8%)이 큰 비중을 보였다. 이외에도 배터리 기술이 포함된 전기기계·에너지 분야 및 오디오·영상기술 분야가 주요국별 특허출원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인수 특허청 산업재산정보국장은 “국가 간 기술경쟁이 날로 격해지는 상황에 특허를 통해 해외에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하는 것은 기업의 생존과도 직결된다”며 “특허청도 우리 기업이 해외에서 촘촘한 특허망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