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사업 하겠나”…日 진출 韓 스타트업들 ‘라인사태’ 예의주시 [스타트업 스트리트]

10
'믿고 사업 하겠나'…日 진출 韓 스타트업들 '라인사태' 예의주시 [스타트업 스트리트]
2023년 11월 16일(현지 시각)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샌프란시스코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을 ‘기회의 땅’으로 여기고 현지에 진출한 국내 정보기술(IT) 스타트업 업계가 최근 벌어진 ‘라인 사태’를 두고 불안감을 나타내고 있다. 거대 기업 네이버도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의 일본내 경영 불확실성을 직접 확인했기 때문이다. 우리 정부와 1억 달러(한화 약 1370억 원) 규모 벤처 펀드를 공동 조성하는 등 한국 스타트업 유치에 나섰던 일본 정부가 양국 경제 협력의 신뢰를 깼다는 비판도 내놓고 있다.

15일 스타트업 업계에 따르면 뤼튼테크놀로지스(‘뤼튼’ 운영사), 힐링페이퍼(강남언니) 등 일본에서 사업을 전개 중인 국내 스타트업은 라인 사태를 예의주시하며 동향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뤼튼테크놀로지스 관계자는 “상황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는 것은 사실이고 C레벨(경영진) 쪽에서도 우리 정부에 관련 문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라인 사태가) 스타트업 업계로 넘어오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힐링페이퍼 관계자는 “일단은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단계”라며 “네이버나 정부의 입장 등 진전 상황을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믿고 사업 하겠나'…日 진출 韓 스타트업들 '라인사태' 예의주시 [스타트업 스트리트]

직접적으로 일본 사업에 대한 우려와 불신을 나타내는 경우도 있다. 일본 사업을 기획 중이었던 한 국내 유명 스타트업의 실장급 인사는 “기술과 인력을 투입해 사업을 키워도 자국 산업 보호 정책이라든지, 자국 경제력을 빌미로 사업을 뺏길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일본이 한국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러브콜을 굉장히 적극적으로 보냈기에 최근 일본의 행태는 ‘물음표’를 남기는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스타트업도 결국은 미래 5년, 10년 뒤 네이버 라인과 같이 되려고 사업을 하는 것인데 최근 상황을 보면 혹여나 성공을 해도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현 정부 들어 한일 관계가 급격히 개선되면서 스타트업 분야에서의 양국 경제 협력은 급물살을 타는 추세였다. 지난해 10월에는 신한금융그룹 자회사 신한벤처투자와 일본 대표 벤처캐피털(VC) 글로벌브레인이 50억 엔(약 438억 원) 규모의 벤처 펀드를 공동으로 조성했고 올 초부터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일본 경제산업성 등 양국 정부가 세금 재원을 바탕으로 한 벤처 펀드를 함께 만드는 방안을 협의했다. 양국이 합의에 이르면서 이번 달에는 오영주 중기부 장관이 직접 일본을 찾아 1억 달러 규모 ‘한일 공동 VC 펀드’를 조성을 위한 결성식에 참여했다.

하지만 일본 총무성이 지난해 11월 라인야후에서 발생한 개인정보 유출 사태를 근거로 최근 ‘위탁처(네이버)로부터 자본적 지배를 상당 수준 받는 관계의 재검토’ 거론하고 네이버에 사실상의 지분 매각을 요구하면서 경제 협력의 신뢰가 깨졌다는 비판이 나온다. 유정희 벤처기업협회 혁신정책본부장은 “미국이 중국 ‘틱톡’을 제재하는 사례는 있었지만 배경으로는 안보 이슈가 있었다”며 “일본의 라인 매각 요구는 아쉬운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유 본부장은 이어 “글로벌 진출은 국내 스타트업 업계 생존을 위해 필수불가결적인 일인 만큼 비슷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부가 세심히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