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주주환원 기대 여력 충분…목표가↑”

10
출처=메리츠증권

메리츠증권은 16일 삼성화재에 대해 주주환원을 기대할 여력이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36만 원에서 38만 원으로 상향했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조아해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삼성화재의 올해 1분기 지배주주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4.6% 증가한 7010억 원으로 컨센서스를 14.0% 상회했다”며 “양호한 보험손익 및 투자손익의 평가이익 확대에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보험손익은 별도 기준 6038억 원을 기록했으며, 장기보험은 4462억 원으로 양호했다”며 “보험계약마진(CSM) 잔액 순증 기반 CSM 상각액의 견조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험금융손익을 제외한 투자손익은 전년 대비 흑자전환한 6292억 원으로 큰 폭으로 개선됐다”며 “증시 호조에 따른 주식 관련 평가이익 호조, 대체투자 관련 평가이익 506억원 등에 기인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주주환원정책의 구체화가 시작됐다”며 “현재 신지급여력제도(K-ICS)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으며 해약환급금 준비금 규모는 자본 대비 9%로 적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