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두산 홈구장이 잠실주경기장으로?…2027년부터 5년간

7
연합뉴스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홈경기가 2027년부터 5년간 서울 송파구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릴 전망이다.

15일 서울시와 각 구단,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2027년부터 5시즌 동안 잠실주경기장을 프로야구 구장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관중석의 규모와 배치, 관중의 동선 등을 놓고 시뮬레이션(모의 시험)을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애초 서울 고척스카이돔·목동구장, 경기 고양종합운동장, 인천 문학구장(SSG랜더스필드) 등을 대체 구장으로 검토했으나 결국 잠실주경기장이 대안으로 떠올랐다. 이는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두 구단이 요청해 왔던 방안이기도 하다.

2026년께는 잠실주경기장 일대에 스포츠·마이스(전시 컨벤션) 복합 단지를 조성하는 공사를 시작한다. 이에 따라 관중이 오가는 통로는 공사 현장을 피해 봉은교와 잠실한강공원 쪽에 따로 만들 계획이다. 관중은 지하철 2호선 종합운동장역 대신 9호선 봉은사역을 이용하면 야구장이 더 가깝다.

시는 잠실주경기장 관중석은 안전 등을 고려해 1만3000석 정도로 준공할 예정이다. 현재 잠실야구장은 2만3800석 규모인데 관중석이 그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야구계는 티켓 수입 등을 감안 적어도 관중석이 1만8000석은 돼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다만, 설계와 시공 주체 등을 둘러싸고 조율할 사안이 적지 않아 최종 합의에 이르려면 좀 더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