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상승 출발 전망…시총 상위주 리스크온 확대

11

증시 전문가는 16일 코스피가 상승 출발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 미국 증시는 시장 예상에 부합한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부진한 소매판매 영향으로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 높아져. 이에 상승 랠리를 펼치며 S&P500과 나스닥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4월 CPI는 전월 대비 0.3% 상승했는데, 이는 지난 두 달 동안 각각 0.4%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며 예상치인 0.4%보다 낮다.

4월 소매판매는 3월 하향 조정된 0.6% 증가와 0.4% 증가라는 시장 전망을 크게 하회한 보합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장은 연준의 9월 ‘첫’ 금리 인하 가능성을 높이며 위험자산에 대한 선호 현상이 커졌다.

코스피 지수는 0.8~1.2% 상승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 미국 물가가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결과를 보이며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을 키웠다. 이는 금일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시가총액 상위주에 대한 리스크 온 분위기를 확대할 전망이다.

◇한지영·김지현 키움증권 연구원 = 국내 증시는 금일 CPI 발표 이후 금리 하락, 원·달러 환율 급락 등 매크로 환경이 완화되며 호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순환매 장세가 예상된다. 밸류에이션 부담이 존재하는 반도체 업종은 엔비디아 실적 이후 방향성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한다.

중국 정부의 1조위안(약 189조 원) 규모 초장기 국채 발행, MLF 금리 동결 등 경기 부양 모멘텀이 형성되고 있다. 부동산이 아닌 핵심전략 사업 투자를 활성화하여 내수 회복 및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삼겠다는 전략의 변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서 소비주, 씨클리컬 업종 투심에 긍정적이다.

또한 오픈 AI가 GPT-4o 출시하고, 구글의 생성형 AI 제미나이를 탑재한 검색 엔진 정식 출시 및 활용 서비스들을 공개했다. 빅테크 기업들의 연례 개발자 회의에서의 잇따른 AI 기술 공개 모멘텀은 6월 10일 애플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아이폰 제미나이 탑재 여부 및 활용 전략 공개까지 유효하므로 소프트웨어 업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