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완공된 당 중앙간부학교 방문해 “최고 수준” 자찬

8
연합뉴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5일 새로 완공한 노동당 중앙간부학교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5일 새로 완공한 노동당 중앙간부학교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완공한 노동당 중앙간부학교를 방문해 내부 시설을 일일이 둘러봤다.

16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완공된 중앙간부학교를 전날 현지 지도했다며 “우리 당 천만년 미래의 굳건함을 확신케 하는 웅장한 교육전당의 전경을 부감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완공된 중앙간부학교를 전날 현지 지도하며 “보면 볼수록 위엄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본보기적인 교육기관다운 학교를 우리 손으로 일 떠 세웠다”며 “우리나라 교육기관들 가운데서 최고의 기준을 창조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노동당 중앙간부학교가 진짜배기 핵심 골간들, 김일성-김정일주의 정수분자들을 키워내는 중대하고도 성스러운 사명에 항상 충실함으로써 조선노동당의 강화 발전과 영원무궁한 번영에 참답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교양구획과 교무행정청사, 교사 종합강의실, 다기능강당, 회의실, 도서관, 체육관, 기숙사와 식당을 비롯한 여러 곳을 돌아보며 3월 30일 공사 현장을 찾았을 때 제시했던 과업 이행도 점검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건설 용지를 직접 고르고, 3월엔 이곳을 찾아 시정 방안을 제시하며 완공을 독려하는 등 관심을 기울여왔다.

평양에 소재한 당 중앙간부학교는 1946년 6월 설립된 중앙당학교(이후 김일성고급당학교로 개칭)가 전신으로, 당 간부를 양성하고 재교육하는 최고 교육기관이다. 중앙간부학교 창립 절인 6월 1일에 개교식을 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해 4월부터 이 학교의 규모와 수용 능력, 교육조건과 환경 등을 선진·현대적으로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해 왔다. 김일성고급당학교는 2020년 2월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 회의에서 관료주의·부정부패로 비판받으며 해산된 뒤 중앙간부학교로 개칭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2022년 10월 중앙간부학교를 방문해 기념 강의를 하고 “오늘 우리 당은 80년사를 가까이하는 집권사를 100년, 그 이상의 장구함으로 무궁하게 이어놓아야 할 책임적인 시기에 직면해있다”면서 학교의 임무가 매우 막중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