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상남자’ 발언에…안철수 “공직 그만둬야” 김병민 “대통령 희화화”

15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윤석열 대통령을 ‘상남자’라고 옹호한 것을 놓고 당내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홍 시장은 전날 자신의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에 올라온 ‘김건희 여사를 지켜주는 듯한 메세지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글에 “누구를 쉴드치는 메세지가 아니라 상식적인 접근”이라며 “사람을 미워하기 시작하면 한이 없다”는 댓글을 남겼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14일 본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수 있겠나”라며, “당신이라면 범법 여부가 수사중이고 불명한데 자기 여자를 제자리 유지하겠다고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져 주겠는가. 비난을 듣더라도 사내답게 처신 해야 합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그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라고 말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홍 시장의 ‘상남자’ 발언을 두고 “그건 민간인의 이야기”라며 “만약 그렇게 생각한다면 본인이 공직을 그만둬야 한다”고 일침했다.
 
안 의원은 논란이 된 검찰 수뇌부 인사에 대해선 “옛말에 오얏나무에서는 갓끈도 고쳐 매지 말라거 했는데 이번이 그런 일이 아닌가 싶다”며 “국민이 오해할 일들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갓끈을 매지 말았어야 했다”고 유감을 표했다.
 
김병민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지난 15일 밤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겉으로는 대통령을 옹호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하나씩 뜯어서 들어가 보면 결국 대통령을 희화화하는 과정을 계속 만들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과 법무부에서 얘기하고 있는 기본적인 입장을 보면 아내에 관련된 내용을 덮기 위해서 (검찰) 인사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데 그걸 완전히 기정사실화를 시켜버리면서 대통령을 희화화시키는 선봉장 역할을 홍 시장이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