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尹 대통령, 채상병 특검법 전격 수용하고 공포하라”

16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국회에서 예방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인사한 뒤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진성준 정책위의장 박찬대 원내대표 강기정 광주시장 민병덕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국회에서 예방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인사한 뒤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진성준 정책위의장, 박찬대 원내대표, 강기정 광주시장, 민병덕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채상병 특검법을 전격 수용하고 공포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국민이 바라는건 공정과 상식을 실천하는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채상병 특검에 대한 (대통령실의) 개입 정황은 이미 차고 넘친다”며 “수사 자료를 회수하던 당일 이시원 당시 대통령실 공직비서관과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7월 21일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이 해병대 수사단에 관련 자료를 요청해 해병대 일병의 ‘사망사건 수사 계획서’를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며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명분을 하나도 찾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국방부와 대통령실의 노골적인 사건 은폐와 부당 개입 의혹이 너무나도 짙어 살아있는 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인 특검이 아니고서야 진실을 밝힐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또한 박 원내대표는 “과거에도 수사를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특검을 진행한 사례가 6차례나 있었다”며 “(여권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를 지켜보자는 말은 진실을 은폐하자는 말과 같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국민께서 갖고 있는 의혹을 속시원히 해소하기 위해,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우기 위해, 해병대의 명예와 자존심을 바로 세우기 위해 국민 생명을 책임지는 대통령으로서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특검법을 전격 수용하고 공포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