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어 “하이브, 차라리 민희진이 싫다고 해…별도 투자 미팅? 명백한 거짓”

17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연합뉴스
민희진 어도어 대표 [사진=연합뉴스]

어도어 민희진 대표 측은 16일 하이브에 “주변인에 대한 먼지떨이식 의혹 제기 및 상상에 의거한 소설 쓰기 행위를 멈추라”며 경고했다.

이날 오전 어도어 측은 “하이브에서 주장하는 ‘애널리스트 A가 어도어 경영진과 외국계 투자자의 미팅을 주선’했다는 것과 관련한 사실 관계를 밝힌다”며 공식입장문을 내놓았다.

어도어 측은 해당 애널리스트가 대주주의 동의 없이는 증자나 매각이 불가능하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증가, 매각 등 경영권 탈취와 관련된 검토 의견을 제공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전날 하이브가 애널리스트 A씨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조사해 달라고 요청한 것을 언급하며 “기사화된 미팅의 경우, 애널리스트 A가 진행한 ‘국내 K 컬쳐 투자유치를 위한 다수의 상장 비상장 기업들 미팅’이었다. 케이팝 뿐 아니라 7~8곳의 드라마, 게임 등 다양한 한류 기업 및 산업 성장 전망을 경험하고 서울 맛집 방문 등이 포함된 프로그램의 스케줄 중 하나였을 뿐”이라고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단순한 점심식사를 마치 별도의 투자자 미팅인것처럼 포장했다며 “명백한  거짓”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식사 자리에서 나눈 대화는 공개된 어도어의 2023년 실적을 바탕으로 하는 일반적인 대화”였다며 “하이브가 8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어도어에 대해서는 별도의 투자 방법이 없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고 다시 한 번 짚었다. 

민 대표 측은 “애널리스트 A씨는 해당 식사자리 이후 오후에 진행된 하이브 IR의 K 팀장 및 박지원 대표이사와의 미팅에서 어도어 부대표와 함께 식사자리를 가진 것까지 밝힌 바 있다”며 “절차 및 내용상으로도 문제가 없는 사적인 식사자리도 경영권 찬탈 감사라는 단어만 붙이면 사후적으로 불순한 일로 둔갑되는 황당한 일들이 매일 자행되고 있다”며 분개했다.

하이브가 문제 제기한 애널리스트 A씨에게 주주간계약 관련 검토 역시 박지원 대표이사의 권유가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하이브는 하이브는 민 대표 측과 A씨가 접촉해 내부 기밀 정보들이 A씨에게 흘러갔다고 의심하고 있다.

민 대표 측은 2023년 12월 9일 박지원 대표와의 카카오톡 카카오톡 대화를 통개했다. “그걸 못 믿겠으면 그 pe애랑 일을 해” “말리지 않아” “알아서 판단해” 라는 등 외부 자문사를 통한 적정 멀티플 검토 권유 내용이 담겼다.

민 대표 측은 “하이브와 레이블 간의 이해가 상충되는 상황에서 어도어에서는 이를 검토할 자체적인 법무 및 재무 조직이 없었기 때문에, 오랜 지인이었던 A씨에게 계약서 검토를 부탁하게 되었다”며 △어도어의 성장세와 시장에서의 평가를 기반으로 하는 적절한 멀티플이 어느 정도 되는지 △하이브 입장에서 협상안을 받아들일 수 있게 하려면 어떤 명분이 필요할지 등에 대한 견해와 협상 조언을 받았다고 밝혔다. 비밀정보 유출이나 영업비밀 유출이 아니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민 대표 측은 “하이브는 차라리 민희진이 싫었다고 솔직하게 말하라”며 “현재 벌어진 상황들을 보면 민 대표를 해임하는 것과 동시에 신망을 무너뜨려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려는 것이 하이브의 첫 번째 목표인 것이 확실하게 느껴진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소송은 하이브가 주주간계약을 위반하여 민희진 해임안건으로 임시주총 소집 청구를 했기 때문에 제기된 것”이라며 “하이브는 민희진에 대한 해임 증거를 찾아내지 못하자 위 소송을 방어하기 위해 먼지떨이식 여론선동을 하고 있다. 법정싸움을 앞둔 트집잡기와 소모적 여론전은 민 대표에게 부정적 이미지를 씌우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