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1분기 매출 205억원…”성장궤도 진입”

10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는 1분기 매출 205억원을 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12억원을 기록했다.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가 1분기 매출 205억원을 달성했다. [사진=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켄코아는 지난 1분기 미국 LA 우주원소재 전문 회사 ‘캘리포니아 메탈’을 약 2배 규모로 확장 이전하며 미국 내 우주항공 원소재 시장 대응에 나섰다. 켄코아USA(Kencoa USA)는 미국 항공방산 신규 수주로 증설을 진행 중이다.

한국 본사도 최근 수주한 엠브라에르 사업 등 국내외 고객사와 여러 신규사업 추진을 위해 생산시설 확충을 진행 중이다. 사천 1공장과 2공장에 대한 증축 설계를 완료해 기존 대비 약 2배 규모로 생산 시설 증축을 계획 중이다.

켄코아는 지난달 초 1300억원 영구채 납입이 완료돼 사업 확장과 성장을 위한 충분한 자금을 확보했다. 이번 영구채 발행 시 이민규 대표이사는 SPC에 켄코아 보유지분 전체를 현물 출자했다. 현물 출자를 통해 SPC의 의결권 50%를 확보하면서 켄코아 경영권을 공고하게 확보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민규 켄코아 대표이사는 “켄코아는 시장 환경, 자금 측면에서 더 크게 성장하기 위한 매우 명확한 기회를 잡았다”며 “방산·민항기 부문 할 것 없이 큰 사업 기회가 만들어 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우주항공 밸류 체인이 빠르게 재편되는 이 시점이 우리가 더 좋은 사업을 확보하고,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