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또 헛물 켜나…황선홍 이어 임시 감독 체제 가능성

23
황선홍 전 축구대표팀 임시감독 사진연합뉴스
황선홍 전 축구대표팀 임시감독 [사진=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KFA)가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감독 후임으로 낙점한 제시 마쉬(미국) 감독이 캐나다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으면서 사령탑 인선 작업이 원점으로 돌아갔다.

지난 14일(한국시간) 캐나다축구협회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령탑 후보 중 최우선이었던 마쉬 감독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까지 계약했다고 밝혔다. KFA는 최근까지 ‘협상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지만, 마쉬 감독은 연봉 등을 두고 한국과 견해 차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마쉬 감독과 급여를 두고 협상에 난항을 겪으리라는 분석이 나왔지만, KFA는 그에게 ‘올인’하는 듯한 형세를 띠었고 결과적으로 또 헛물을 켜게 됐다. 5월 초중순 내 정식 감독을 선임하겠다는 정해성 KFA 전력강화위원장의 공언은 수포로 돌아갔다. 

이에 따라 3월에 이어 6월 A매치도 국내파 감독이 임시 사령탑 체제로 임할 가능성이 커졌다. KFA와 차순위 후보들의 협상이 길어진다면, 한국 선수를 잘 아는 국내 감독이 지휘하는 게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보인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내달 6일과 11일 각각 싱가포르, 중국을 상대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2경기를 치른다. 정식 감독이 부임해 당장 3주 앞으로 다가온 A매치를 준비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 한국은 지난 3월 벌인 태국과의 A매치 2연전 첫 맞대결을 10일 앞둔 시점에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열흘 뒤인 오는 26일에는 6월 A매치에 나설 태극전사를 뽑아 발표해야 하는데, 새 외국인 감독이 선수를 파악하고 선발하기엔 시간이 촉박하다.

또 KFA가 마쉬 감독과 함께 최종 후보로 둔 것으로 알려진 브루노 라즈(포르투갈) 전 울버햄프턴 감독은 프랑스 리그1 올림피크 리옹에 부임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세뇰 귀네슈(튀르키예) 전 베식타스 감독과 헤수스 카사스(스페인) 이라크 대표팀 감독 등이 차선책으로 꼽히는데, 수일 내 선임은 장담하기 어렵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