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부동산PF 신디케이트론, 조속 실행…옥석가리기 본격화”

7

이달 중 건설업계 간담회 추진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금융감독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금융감독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16일 오전 “신디케이트론 등 민간 차원의 수요기반 확충을 비롯해 재구조화‧신규자금 공급에 대한 인센티브 방안을 철저히 준비하고 조속한 실행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본원, 뉴욕·런던 사무소를 화상으로 연결해 시장동향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부동산 및 금융시장 전문가와 함께 부동산 PF 연착륙 방안 발표 이후 시장상황을 진단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이 밝혔다.

시장 전문가들은 사업성 평가기준이 명확히 발표됨에 따라 시장이 스스로 옥석을 판별하고 대비하도록 해 불확실성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PF 연착륙 방안 발표 이후에도 PF-ABCP는 차환발행이 원활하고, 발행금리도 안정적인 등 자금시장 이상징후가 없으며, 외국인 투자자들도 우리 경제 펀더멘털에 대한 신뢰를 지속 보이는 등 전반적인 우리 금융시장은 견조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사업성이 부족한 PF 사업장 정리과정에서 일부 취약한 중소금융사나 건설사 등의 손실이 시장의 주목을 받을 수 있다며 세심한 관리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 원장은 “엄정한 옥석가리기가 PF 정상화를 위한 첫단계이므로, 개선된 평가기준에 따라 금융사가 엄정히 평가하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라며 “평가결과 사업성 부족 사업장의 경‧공매, 실질적 재구조화 및 정리 등 PF 연착륙 방안에 따른 가시적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현장점검 등을 통한 사후관리를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신디케이트론 등 민간 차원의 수요기반 확충과 재구조화‧신규자금 공급에 대한 인센티브 방안의 철저한 준비 및 조속한 실행”을 강조했으며 “PF시장 참여자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이달 중 건설업계와 추가 간담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PF에 민감한 금융회사별 건전성 및 유동성 상황을 정밀 분석하고 PF-ABCP, 건설채 발행·상환 및 금리 동향 등을 밀착 모니터링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이 원장은 뉴욕 IR 준비과정에서 국내 PF 문제에 대해 해외 투자자들도 높은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는 분위기를 전하며, 부동산 PF의 질서있는 연착륙 방안이 계획대로 실행될 경우 우리나라 금융에 대한 해외의 신뢰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철저한 현장 관리를 주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