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LA한인상의와 미국 진출기업 애로 해결 협력

9

미국 진출기업 비즈니스 활동 지원을 위한 MOU 체결

미셸 스틸 미연방 하원의원, 감사서신 통해 적극 지원 약속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오른쪽)과 김봉현 미국 LA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이 16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미국 진출기업 비즈니스 활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오른쪽)과 김봉현 미국 LA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이 16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미국 진출기업 비즈니스 활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는 16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미국 LA한인상공회의소와 미국 진출기업 비즈니스 활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과 김봉현 LA한인상의 회장을 비롯한 이사진 12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기업 애로사항 조사 및 지원 ▲최신정책, 시장동향 정보 공유 ▲주정부, 의회, 경제단체 등과의 네트워크 구축 지원 등 진출기업의 다양한 니즈를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협력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대한상의는 그동안 미국 최대 경제단체인 전미제조업협회, 미국상의와 연방차원에서 협력해왔으며, 우리기업이 다수 진출해 있는 뉴욕, 조지아 등 주․도시 지역으로 범위를 확대해 현지 정부, 경제단체들과 함께 대미 아웃리치를 적극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캘리포니아는 한국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해 있는 지역이고, 최근 몇 년간 기업들의 진출이 크게 증가했다”며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주정부‧의회와의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통상 관련 정책 입안시 공동으로 대응하여 한국기업들의 이익을 적극 대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캘리포니아가 지역구인 ‘미셸 스틸(Michelle Steel)’ 미연방 하원의원은 감사서신을 통해 두 기관과 함께 진출기업 지원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LA한인상의는 한인 상공인인의 경제적 발전과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1971년에 설립된 최고(最古) 지역 경제단체로 주정부 및 의회 등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진출기업 140여개사가 회원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상공인 권익 옹호를 위한 대정부 로비활동, 비즈니스 정보 제공, 창업지원 등 활발히 활동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