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스피온, 신 공법 LDC 케이블 개발 완료…해외 업체와 계약 체결

20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안테나 생산 전문업체 케스피온이 LDC 방식의 신공법으로 전기차 전장용 센싱 케이블·ESS 센싱 케이블 개발을 최근 완료, 기술·공정 특허를 신청했다.

케스피온은 16일 이와 같은 소식을 알리며 자동차·ESS용 센싱 LDC 케이블의 대량 생산에 특화된 장비를 설계해 해외 유명 설비 전문 업체와 30억원 상당의 양산용 장비 제작 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더불어 케스피온은 올해 안에 20억원 상당의 장비를 추가 투자해 생산량을 확대할 방침이다.

케스피온 [사진=케스피온]

케스피온은 회사 고유의 기술·공정 특허와 신규 장비로 센싱 케이블 사업에 진출, 사업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해당 기술과 장비는 기존 전장용 케이블이 최장 1M 길이의 제품까지 생산이 가능했던 것을 최장 2M에 달하는 장축 전장용 케이블까지 생산할 수 있게 한다. 이로써 케스피온은 전기차 전장용 케이블 시장에서 새로운 기술적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미세정밀 가공이 가능한 LDC 공법의 레이저 장비를 활용해 패턴과 패턴사이의 간격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샘플 제작·양산에 있어서 전혀 금형을 사용하지 않아 비용절감은 물론 금형 제작에 필요한 TIME LOSS를 없애고 공정의 생산성을 높인다. 불량률을 개선하는 장점도 갖고 있어 FPCB 대체시장에서 대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케스피온은 전기차 전장용 센싱 LDC 케이블로 국내 전장 케이블사로부터 품질과 기술의 우수성을 확인 받고 협력업체로 등록했다. 선행기술 검토를 위한 제조 위탁 계약을 체결해 차기 전기 자동차 밧데리용 케이블 생산 업체로의 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레이저를 통한 ROLL TO ROLL 방식은 휴대폰용 안테나 제조에서도 획기적인 자동화가 가능하다. 이에 핸드폰 제조 고객사와 향후 제품생산의 제조 공정 단축·자동화를 통해 새로운 안테나 제조 공법의 길을 열 것으로 보인다.

이연수 케스피온 대표이사는 “양산 장비 도입으로 향후 휴대폰 안테나 사업에 필요한 신기술, 전기차 전장용 케이블 생산·공정에 대한 특허 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휴대폰 안테나·전기차 전장용 케이블 분야에 새로운 매출을 확대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신기술 공법 개발을 통해 제조·생산의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함으로써 기업 체질을 강화하겠다”며 “주주님들께 약속 드린 중견기업으로 재탄생하는데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것은 물론 미래 사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과정의 출발로 기대하셔도 된다”고 약속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