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창업 혁신으로 인재 유입하자”…과기정통부-교육부 ‘4차 이공계 활성화 TF’

16

AI 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 방문

박성현 CEO “해외 있는 인재에 혜택 줘 국내 유치해야”

이경환 넥슨코리아 차장 “취준생에 직무 교육 확대돼야”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왼쪽에서 세 번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왼쪽에서 세 번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현장 전문가와 이공계 인재 유입 활성화에 대한 방안으로 기술 창업 혁신을 논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차 이공계 활성화 대책 태스크포스(TF)’를 16일 인공지능(AI) 반도체 스타트업 회사 리벨리온에서 열었다.

과기정통부와 교육부는 학령인구 감소와 우수 인재의 이공계 기피 현상에 대응하여 우수 인재가 걱정 없이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이공계 활성화 대책 TF를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 4차 회의에서는

이날 TF 4차 회의는 ‘기술 혁신과 창업으로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과학기술 산업계의 이야기를 듣다!’를 주제로 기술 창업 현장을 참관하는 1부 시간과 기술 창업자(CEO), 창업기업의 최고 기술 관리자(CTO), 기업 인사담당자 등이 참석해 TF 위원과 논의하는 2부 순서로 진행됐다.

1부는 과학기술 관련 산·학·연 전문가들로 구성된 TF 위원들이 기술 창업 현장인 리벨리온을 방문, AI 반도체의 에너지 효율성에 대해 경쟁사와 비교해 살펴보고 실물 전시품을 확인하고 설명 듣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현장 의견을 듣고 논의하는 2부에서는 기술로 창업에 성공한 과학기술인과 기업 인사담당자 등이 참석해 창업 과정과 기업의 연구 현장을 설명했다. 이들은 기업의 과학기술 인재 양성을 위해 정부에 건의하고 싶은 사항에 대해 발표한 뒤, TF 위원과 관련 사항을 논의했다.

박성현 리벨리온 CEO는 AI 반도체 기업은 우수 인재 유치가 중요하다며, 해외로 나간 국내 인재를 유치할 기회와 혜택이 마련된다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장환 리제너스 CSO는 첨단바이오 분야에서는 펀드 조성과 같은 정부 주도적인 지원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또 이경환 넥슨코리아 차장은 기업은 특정 직무분야에 강점이 있는 인재를 원한다며, 취업을 준비하는 분들을 위해 직무 교육 지원제도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차관은 “기술혁신과 창업으로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기업 현장은 이공계 인재 대부분이 근무하고 있는 장소이자, 국가의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최전선이라고 말할 수 있다”며 “앞으로 기업에 근무하는 연구원들이 우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기업 연구자가 자긍심을 가지고 사회적으로 존중받을 수 있도록 사회 문화를 조성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