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證, 1분기 순익 134억…전년比 23.3%↑

6

영업익 196억원 …전년비 22% 증가

ⓒ한양증권 ⓒ한양증권

한양증권의 실적이 올해 들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증권은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1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3%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96억원으로 전년 대비 22.1%늘었다. 반면 매출액은 1929억원으로 작년 보다 41.8% 감소했다.

채권·운용·기업금융(IB) 등 3개 부문에서 호실적을 견인했다. 채권부문은 금리변동성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여 수익성을 높였다. 운용부문은 시장 상황에 적합한 운용 전략을 통해 수익을 창출했다. IB부문의 경우 회사채 발행 수요가 증가하고 여전채 등 니치마켓을 적극 공략하며 주식자본시장(ECM)·부채자본시장(DCM) 등의 기업금융을 담당하는 FICC Sales 센터에서 우수한 성과를 달성했다.

ⓒ한양증권 ⓒ한양증권

향후 부동산PF 부문의 실적 개선도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임재택 한양증권 대표이사는 올해 초 다운사이징 대신 부동산PF의 면역력을 키우는 방향을 택했다. 우발부채 ‘제로(0)’를 유지하며 업계의 우수 PF 인력을 적극 영입했다.

한양증권 관계자는 “올 1분기는 채권, 운용, IB 등 균형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안정적 수익 기반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2분기에는 채권, 운용, IB의 삼각편대를 견고히 유지한 채 리스크를 철저히 관리해온 부동산PF 부문의 실적 턴어라운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