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제일은행 1분기 순익 408억…전년比 67.8%↓

11
ⓒSC제일은행 ⓒSC제일은행

SC제일은행의 실적이 크게 악화됐다. 비이자이익 등이 개선됐음에도 홍콩 항셍중국기업지수(H지수) 기반 주가연계증권(ELS) 배상 추정액의 영향을 받은 탓이다.

SC제일은행은 올해 1분기 40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1265억원) 대비 67.8%(857억원) 감소한 규모다.

이는 비이자이익의 성장, 철저한 비용 관리 및 대손충당금 전입액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홍콩 ELS 상품의 배상 추정액 1329억원을 일회성 영업외비용으로 인식한 데 따른 것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775억원으로 전년 동기 1714억원 대비 3.6%(61억원) 늘었다. 이자이익의 경우 순이자마진(NIM)의 개선에도 불구하고 자산 규모의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5.6% 감소했다.

비이자이익은 소매금융에서 자산관리(WM) 부문의 판매수수료 등이 증가한 반면 기업금융에서 시장 변동성 완화로 외환파생상품 수요가 감소한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전년 동기 대비 0.7% 증가했다.

비용은 전년 동기 2306억원 대비 1.1%(24억원) 감소했다. 정기적 임금 인상으로 인건비가 증가했음에도 철저한 관리 및 절감 노력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대손충당금전입액의 경우 전년 동기에 발생한 기업대출 충당금 및 PF대출 관련 선제적인 추가 적립 충당금이 기저 효과로 나타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87억원 감소한 1억원을 기록했다. 기타충당금전입액은 상생금융지원 자율프로그램 관련 충당금의 영향으로 149억원을 기록했다.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19%로 전년 동기 대비 0.32%p,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3.09%로 전년 동기 대비 6.58%p 각각 감소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43%로 전년 동기 대비 0.16%p 상승했으며, 대손충당금적립률은 전년 대비 39.29%p 하락한 204.9%를 기록했다. 금리 상승과 경기 침체 등의 여파로 기업 및 가계 고정이하여신이 늘어난 영향이다.

제일은행 관계자는 “지속적이고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어려운 경제 여건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자산 건전성은 여전히 견실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1분기 말 기준 자산 규모는 86조6179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85조7008억원 대비 1.1%(9171억원) 증가한 규모다.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CAR)은 21.10%로 지난해 초 바젤3 최종안 도입 이후 5분기 연속 20%를 상회하고 있다.

보통주자본비율(CET1)도 16.95%를 기록했다. 제일은행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감독당국의 요건을 상회하면서 충분한 손실 흡수력 및 자본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