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매매가격, 서울부터 기지개”…0.09% 상승 전환

16
지난달 서울 집값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전국 집값도 낙폭을 좁혀가고 있다.ⓒ한국부동산원 지난달 서울 집값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전국 집값도 낙폭을 좁혀가고 있다.ⓒ한국부동산원

지난달 서울 집값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전국 집값도 낙폭을 좁혀가고 있다.

16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4월 전국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종합(아파트·연립·단독주택 등) 매매가격은 0.05% 하락하며 한 달 전(-0.12%)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11%→-0.01%)과 지방(-0.13%→-0.09%)도 하락폭이 줄었으며 서울(0.00%→0.09%)은 상승 전환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대내·외 주택시장 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전국적으로 매매거래는 한산한 관망세가 유지되고 전·월세 수요는 꾸준한 가운데, 매매는 서울 주요지역·선호단지 위주로 간헐적 상승거래가 발생했다”며 “GTX-A 개통 등 교통호재 영향을 받는 수도권 일부지역도 상승해 지난달 대비 하락폭이 줄었다”고 분석했다.

세부 지역별로 수도권에서 경기(-0.07%)는 안양 동안구·남양주시·고양 일산동구 위주로 하락했고 인천(-0.05%)은 부평·중·미추홀구에서 가격이 내렸으나 연수·서구 등이 상승하며 하락폭이 축소됐다.

특히 가격이 오른 서울은 강북 14개구에서 성동구(0.25%), 용산구(0.22%), 마포구(0.21%), 광진구(0.13%) 등이 상승했고 강남 11개구에서는 서초구(0.20%), 송파구(0.20%) 등 지역의 가격이 오른 가운데 금천구(-0.01%)는 하락, 구로구(0.00%)는 보합 전환됐다.

지방은 경북(0.09%)과 강원(0.04%) 등이 상승했으나 세종(-0.84%), 대구(-0.19%), 부산(-0.18%) 등을 중심으로 가격이 떨어졌다.

전국 주택종합 전세가격은 0.07% 오르며 한 달 전(0.05%)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수도권(0.19%→0.21%)은 상승폭 확대됐으나 서울(0.19%→0.18%)은 상승폭 축소, 지방(-0.08%→-0.06%)은 하락폭이 축소됐다.

수도권은 신축·역세권 등 선호단지 위주로 매물 부족 현상을 보이며 상승폭이 소폭 확대됐다. 서울(0.18%)은 성동·동대문·동작·양천구 위주로, 경기(0.20%)는 수원 영통·용인 처인·성남 분당구·광명시 등이, 인천(0.30%)은 연수·남동·부평·계양구 등 지역이 올랐다.

지방은 전북(0.11%), 울산(0.10%) 등은 상승했으나 세종(-0.88%), 대구(-0.23%), 경남(-0.19%) 등 지역이 하락했다.

전국 월간 주택종합 월세가격은 0.08% 오르며 한 달 전(0.09%)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수도권(0.16%→0.17%)은 상승폭이 확대됐지만 서울(0.15%→0.14%), 지방(0.03%→0.01%)은 상승폭이 줄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전·월세는 선호지역·단지 위주로 매물 부족 현상을 보이며 상승세가 지속됐다”면서도 “공급물량이 과다한 대구, 세종 위주로 하락하며 지방은 전세 하락 및 월세 보합수준을 나타냈다”고 평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