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부산항국제여객선협회와 간담회…여객 활성화 논의

21

상호 협력 방안 고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모습. ⓒ부산항만공사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모습. ⓒ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지난 14일 부산항 국제여객선사 대표들로 구성된 (사)부산항국제여객선협회와 간담회를 열고, 협회 설립에 따른 BPA-선사 상호 협력 방안 및 한·일 여객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BPA에 따르면 한·일 여객 항로는 2023년 이용객 약 61만 명에 이어 올 1분기 24만 명을 달성하며 팬데믹 여파를 극복,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4월 23일을 시작으로 대마도 이즈하라 항로까지 추가하면서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부산항에서 운항하는 한일 국제여객 노선은 후쿠오카, 시모노세키, 오사카, 대마도(이즈하라, 히타카츠) 행 총 5개 노선이다.

강준석 BPA 사장은 간담회에서 선사들의 제언을 청취하고, 한·일 여객 현황을 공유했다.

강 사장은 “여객 증가세를 이어 펜데믹 이전으로 완전한 회복을 위해서는 BPA와 선사 간 소통과 협업이 중요한 만큼 협회 설립에 따라 소통 채널이 일원화해 원활하고 신속한 업무협조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