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값 25년간 “한 해 떨어지면 두 해 올랐다”

22

최대 연 29.3% 오르는 등 상승장에서 오름폭 거침없어

반면 떨어질 때 하락 폭은 미미…연 1~3% 하락 그쳐

1999년 통계 공개 이래 수도권 집값은 18개년 상승했고 7개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KB부동산 1999년 통계 공개 이래 수도권 집값은 18개년 상승했고 7개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KB부동산

수도권 집값이 지난 25년간 한 해 떨어지면 두 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연간 상승 폭은 약 30%까지도 기록한 반면, 하락 폭은 미미했다. 수도권 집값은 강세장에서 더 두드러지고, 장기적으로 우상향하고 있다는 설명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따라 당장 분양을 앞둔 수도권 알짜 단지에도 수요자들의 관심이 기대된다.

18일 부동산인포가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 1999년 통계 공개 이래 수도권 집값은 18개년 상승했고 7개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를 땐 많이 오르고, 내릴 땐 소폭 내렸다. 집값이 오른 18개년 중에서 두 자릿대 상승폭을 보인 경우만 6번이다. 가장 집값이 많이 오른 해는 2002년으로 전년 말 대비 29.2%가 올랐다. 당시 정부의 규제 완화와 외환위기 이후 경기 회복세가 겹치면서 집값이 치솟았다.

반면 집값이 하락한 경우는 대부분 전년말 대비 1~3% 떨어지는데 그쳤고, 가장 큰 하락폭은 지난해 기록한 -8.0%로 나타났다.

또 2020년 1월에 집을 사서 올해 1월까지 보유하고 있다면 평균 1.22배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1월에 샀다면, 1.39배, 2015년 1월에 매수했다면 1.48배 뛴 것으로 조사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국내 부동산 시장에는 종종 부침이 찾아오지만, 긴 호흡으로 보면 우상향 경향이 뚜렷하다”며 “인허가, 착공, 입주 트리플 감소가 이어지는 등 앞으로 아파트 가격 상승 용인도 여럿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집값이 뚜렷한 우상향 경향을 보이는 가운데 청약열기도 치솟고 있다.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수도권에서는 총 1만3206가구가 분양에 나섰고, 10만915건의 청약이 모여 평균 경쟁률이 7.64대 1에 달했다.

2분기 분양 물량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먼저 경기 용인 처인구 남동 은화삼지구에는 ‘용인 푸르지오 원클러스터’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총 3700여가구 규모로 조성되는 브랜드타운 가운데 1단지 전용면적 59~130㎡ 총 1681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첨단 시스템반도체클러스터 국가산단’과 45번 국도로 이어지고 SK하이닉스의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단’과 국지도 57호선과 연결돼 반도체 클러스터와 접근성이 좋은 직주근접 입지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뿐만아니라, 국지도57호선(용인-포곡구간) 연장(계획), 세종-포천고속도로(제2경부고속도로)도 개통 예정이라 광역 교통망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에서는 서대문구 ‘서대문 센트럴 아이파크’ 409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며, 강동구 성내5구역을 재개발한 ‘그란츠 리버파크’ 407가구도 대기 중이다. 312가구 규모의 은평구 ‘은평자이 더 스타’도 전용면적 49㎡ 일부 타입을 분양 중이다.


경기도에서는 롯데건설이 7월 나리벡시티에서 롯데캐슬 아파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총 671가구 규모다. 광주 곤지암역 부근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 시공으로 635가구가 하반기 시장에 나올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