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 ‘흐림’ 손보 ‘맑음’…고금리 터널 속 보험사 ‘희비’

38

생보사 순익 전년比 27.3% 줄어

투자 부진에 IBNR 비용 ‘겹악재’

손보사는 분기 기준 신기록 경신

보험사 먹구름 이미지. ⓒ연합뉴스 보험사 먹구름 이미지. ⓒ연합뉴스

국내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올해 첫 성적표에서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고금리 기조가 길어지면서 장기 채권이 많은 생보사는 직격탄을 맞았지만, 손보사들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시행에 따른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리는 분위기다. 생보업계로서는 투자 이익을 높이고 상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한화·교보생명 등 3대 생보사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익은 1조283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3% 줄었다.

생보사별로 보면 삼성생명의 순이익이 6221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12.0% 감소했다.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은 3683억원, 2933억원을 기록하며 각각 36.5%, 38.7% 줄어들었다.

반면 삼성화재·DB손해보험·현대해상·KB손해보험·메리츠화재 등 5대 손보사의 순익은 총 2조5458억원으로 25.7% 늘며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갈아 치웠다.

손보사별로 보면 삼성화재는 14.6% 증가한 7020억원, DB손보도 30.4% 늘어난 5834억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현대해상 역시 4773억원으로, KB손보는 2922억원으로 각각 51.4%, 15.1%씩 순익이 증가했다. 메리츠화재의 순익은 4909억원으로 23.8% 늘었다.

손해보험사 빅5 1분기 실적. ⓒ데일리안 황현욱 기자 손해보험사 빅5 1분기 실적. ⓒ데일리안 황현욱 기자

생보사와 손보사의 실적은 투자 손익이 갈랐다. 생보사들의 실적 감소는 고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유가증권 평가손실로 인한 투자 손익이 감소가 원인으로 꼽혔다.

같은 기간 한화생명은 투자 손익이 4304억원에서 702억원으로 급감했고, 교보생명도 5057억원에서 2960억원으로 감소했다. 삼성생명도 5730억원에서 5630억원으로 다소 줄었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생보사는 손보사보다 장기채권을 더 많이 갖고 있어 금리 상승에 따른 평가손실 영향이 크다”며 “생보사들은 손보사와 다르게 2000년대에 판매했던 고금리 상품이 있는데 현재 운용수익률로는 역마진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말했다. 이어 “운용수익률이 3%대 중반까지 상승한다면, 투자 손익이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험 이미지. ⓒ픽사베이 보험 이미지. ⓒ픽사베이

또 생보사들의 실적 악화에는 ‘미보고발생손해액(IBNR) 추가 적립’에 따른 일회성 비용도 한 몫을 했다. IBNR은 보험사고 발생으로 보험금을 지급할 의무가 생겼지만, 계약자가 청구하지 않은 금액을 뜻한다.

보험사는 IBNR을 추산해 준비금으로 적립해야 하는데, 최근 생보사는 IBNR 사고 일자를 보험금 청구 시점(지급사유일)에서 실제 사고 발생일(원인사고일)로 변경했다.

차이가 난 기간만큼 올 1분기에 적립하면서 손실에 한 몫을 거들었단 평가다. 그 결과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은 올해 1분기 IBNR 적립금을 보험 손익에 각각 780억원, 840억원 반영했다.


보험사들은 그간 보험 사고 일자를 ‘원인사고일’이나 ‘지급사유일’ 가운데 선택할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생보사는 지급사유일로, 손보사는 원인사고일로 선택해왔다. 그러나 금융감독원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모두 ‘원인사고일’로 통일함에 따라 생보사들은 올 1분기에 관련 비용을 인식했다.

생보업계 관계자는 “손보사들은 IBNR금액을 원인사고일로 많이 잡아놨다가 일시적으로 환입하면서 이익이 늘어났지만, 생보사는 IBNR을 원인사고일로 통일하면서 이익이 줄어든 결과”라면서 “IBNR 이슈는 1분기에만 적용되는 이슈로, 2분기부터는 제대로 된 성적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보험 상품에서도 희비는 갈렸다. 지난해 시행된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에서는 만기 시점에 보험금을 지급해야 하는 저축성보험을 보험영업수익으로 책정하지 않고, 부채로 인식한다. 손보사 대비 저축성보험이 많은 생보사의 경우 직격탄을 맞았다.

반면 손보사들은 IFRS17에서 보험사 수익성 지표로 떠오른 계약서비스마진(CSM) 확보에 유리한 보장성보험 덕을 톡톡히 봤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IFRS17에서는 보장성보험이 주를 이루는 만큼, 생보사는 보장성보험으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 해야 한다”며 “보장성보험이 주를 이루는 손보사의 경우 더 유리하게 작용하는 만큼 당분간 손보사의 실적 우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