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F 부실사업장 쏟아질라”…저축은행 여신 100조 원도 ‘위태’

25
'PF 부실사업장 쏟아질라'…저축은행 여신 100조 원도 '위태'

저축은행 업계의 대출 규모가 101조 원 수준까지 축소됐다. 최근 14개월 연속 대출이 줄면서 2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다음 달부터 전국 5000여 곳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 재평가가 실시되면 저축은행의 대출 취급이 더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9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 3월 말 기준 상호저축은행의 여신 잔액은 101조 3777억 원으로 직전 2월(102조 3301억 원)보다 9524억 원(1.0%) 줄었다. 이는 2021년 12월(100조 5883억 원) 이후 2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저축은행 업권 여신 잔액은 지난해 1월 115조 6003억 원을 기록한 후 1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오고 있다.

저축은행의 대출 감소는 고금리 등으로 영업 환경이 악화했기 때문이다. 저축은행 업권은 2022년 말 고금리 특판 상품으로 이자비용이 증가하고 부동산 PF 충당금 부담이 늘어나면서 보수적인 대출 영업을 이어왔다. 특히 올해의 경우 금융 당국이 부동산 PF 사업성 평가 기준을 강화함에 따라 충당금 적립이 늘고 경·공매 부담이 가중돼 손실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권에서는 저축은행 업계가 부담해야 하는 추가 충당금 적립 규모가 최대 3조 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최근 보고서에서 저축은행 업권이 사업성 평가 기준 개선안에 따라 추가로 적립해야 하는 충당금 규모가 1조∼3조 3000억 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또 업계의 순손실 규모는 지난해 5633억 원에서 올해 최대 2조 2000억 원까지 커질 수 있다고 봤다. 나신평은 “손실 흡수 여력이 미흡한 일부 저축은행의 경우 금융 당국의 권고 수준인 11%에 미달하는 국제결제은행(BIS) 자본 비율을 시현할 것으로 전망돼 추가적인 자기자본 확충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저축은행의 가계 및 개인사업자 대출 위험을 분석한 보고서에서도 “최근 부동산 경기 침체와 경기 회복 지연은 부동산 PF 관련 부담 요인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가계 부문 가처분소득 감소와 개인사업자 경영 환경 악화 등의 복합적인 문제로 이어지면서 가계 및 개인사업자 대출의 여신 건전성도 저하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