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금융·코스콤 사장 인선 ‘깜깜’…커지는 낙하산 재현 우려

33

총선 맞물려 인사 지연…후보자 공모 일정마저 미정

전문성 부족한 관료 출신 다수…이번에도 도돌이표?

서울 여의도 한국증권금융 사옥(왼쪽)과 코스콤 사옥. ⓒ각 사 서울 여의도 한국증권금융 사옥(왼쪽)과 코스콤 사옥. ⓒ각 사

증권 유관기관들이 최고경영자(CEO) 임기가 한참 전에 만료됐음에도 불구하고 차기 사장을 선임하기 위한 절차가 감감무소식이다. CEO 선임을 위한 별다른 움직임이 보이지 않고 있는데 금융당국의 고위직 인사가 늦춰지자 손 놓고 기다리고 있는 모양새다.

차기 사장 인선이 총선으로 인해 지연되면서 친정부 보은 인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낙하산 재현 우려가 나온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증권금융과 코스콤은 차기 사장 인선을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돌입하지 않고 있다. 사장 후보 공개모집 시기도 미정이다.

두 기관 사장의 임기가 진작 만료된 점을 고려하면 늦어도 한참 늦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증권금융은 윤창호 사장 임기가 지난 3월까지였으나 차기 사장이 결정되지 않으면서 임기 만료에도 2개월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코스콤은 이보다 더한 상황이다. 홍우선 사장이 지난해 12월 임기가 만료됐지만 거의 반 년째 직을 이어가고 있다.

차기 사장 선임을 위한 절차도 하세월이다. 한국증권금융은 지난 2월 후보추천위원회(후추위)를 발족했으나 이후 어떤 움직임도 없는 상태다. 형식상 구성됐을 뿐 내부적으로도 어떠한 활동도 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스콤은 사장추천위원회(사추위)조차 구성되지 않은 실정이다. 모기업인 한국거래소가 정은보 이사장을 지난 2월 선임하며 코스콤 차기 사장 인선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됐으나 무기한 미뤄지고 있다.

두 기관이 내달 본격적인 차기 사장 인선에 들어갈 것이란 관측도 나오나 이마저도 불투명한 상태다. 코스콤 관계자는 “사추위 구성과 관련해 아직까지 들은 바가 없다”며 “구체적인 시기를 특정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윤창호 한국증권금융 사장(왼쪽)과 홍우선 코스콤 사장. ⓒ각 사 윤창호 한국증권금융 사장(왼쪽)과 홍우선 코스콤 사장. ⓒ각 사

이들 기관은 공식적 선임 절차를 거치기 위해 늦어지고 있다는 입장이나 업계는 4월 총선이 여당 대패로 마무리된 데 따른 여파라는 관측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전문성을 우선 순위로 뒀다면 전임 사장 임기 전 인선 절차를 마무리 했을 것이란 지적이다.

실제로 그동안 양 기관의 사장은 전문성을 겸비한 적합한 인물 보다는 고위 관료들의 보은성 인사로 자리하는 경우가 많았다. 증권금융 사장은 금융위 1급 출신이, 코스콤 사장은 기획재정부 출신이 맡는다는 암묵적인 룰도 존재한다.

현직인 윤창호 증권금융 사장은 금융정보분석원장 등을 역임한 금융위 관료 출신이고 전임이었던 정완규(2018년 3월~2021년3월) 전 사장도 취임 전 금융위 금융정보분석원장을 맡았었다.


구체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것은 아니나 차기 사장의 잠정 후보로 김정각 전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이 거론되고 있는 것을 보면 이번에도 역시 금융위 출신이 올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이 업계의 지배적인 시각이다.

코스콤은 현직인 홍우선 사장의 경우, 나이스정보통신 대표이사를 지낸 민간 출신이지만 회사의 주 업무인 IT 전문가가 아닌 채권 및 신용평가 전문가로 취임 당시 적합성에 의문 부호가 찍혔었다.

이는 그나마 약과로 그동안 코스콤 사장 자리는 기재부와 그 전신인 재정경제부·경제기획원·재무부 등 고위 관료 출신들이 다수를 차지했다. 초대 이두희 사장과 7대 이준상 사장은 재무부 출신이고, 8대 신윤재, 9~10대 김경중 사장은 경제기획원 출신이다. 11대 허노중, 12대 한정기, 13대 이종규, 16대 우주하 사장은 재경부 출신이다.

양사는 부사장과 감사 등 주요직들도 내부에서 승진을 통해 발탁되는 경우가 별로 없다. 한국증권금융이 지난해 3월 부사장으로 선임한 인사는 조영익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로 금융당국 출신이다. 코스콤은 과거 상임감사 등의 자리에 청와대 행정관 출신 인사가 선임되는 등 낙하산 인사가 만연해 왔다.

업계에서는 국내 자본시장 발전을 위해서라도 유관기관의 지원 역할이 중요한 만큼 CEO 등 주요 직책에는 전문성 있는 인사가 중요한데 지속되는 낙하산 인사로 기관의 전문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가 여전히 존재한다고 지적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유관기관에서 전문성 없는 낙하산 인사가 이뤄지는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닌 만큼 이제 놀랍지도 않다”며 “이번 두 기관 CEO 선임도 시기가 관건일뿐 낙하산 인사는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푸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