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던 ‘C커머스’ 매출 40% 꺾였다…’이것’ 때문

732
잘나가던 'C커머스' 매출 40% 꺾였다…'이것' 때문
해외직구 제품 안전성 조사에서 유해 물질이 검출된 제품. 연합뉴스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국내 시장에서 급성장한 중국 온라인쇼핑 플랫폼(C커머스)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의 지난달 매출액이 3월보다 40.2%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BC카드는 C커머스의 지난 4월 결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매출액 감소는 특히 저가 결제 금액대에서 두드러졌다. 전월 대비 5000원 미만의 금액대의 결제액이 55.2% 줄어들었다. 5000원 이상 1만 원 미만 금액대는 전월 대비 42.0%, 1만 원 이상 3만 원 미만 금액대는 35.2%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저가 구매 기피 현상이 더욱 크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C커머스 매출 급감은 지난달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에서 구매한 제품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는 소식이 잇따른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인천본부세관은 지난달 7일 알리와 테무에서 판매하는 장신구 성분을 분석한 결과 404개 제품 중 96개(24%)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도 같은 달 8일 알리 판매율 상위에 오른 어린이용품과 생활용품 31개를 조사한 결과 8개 제품에서 허용 기준치를 크게 넘는 유해 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지난 16일 80개 품목에 안전 인증이 없으면 해외 직구가 원천 금지를 골자로 한 ‘해외 직구 급증에 따른 소비자 안전 강화 및 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가 논란이 되자 19일 안전성 조사 결과에서 위해성이 확인된 제품만 반입을 제한해 나갈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