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해외여행객 대상 마케팅 활성화 위해 HTS와 ‘맞손’

28
조좌진(오른쪽) 롯데카드 대표이사와 다코타 스미스 HTS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카드 조좌진(오른쪽) 롯데카드 대표이사와 다코타 스미스 HTS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카드

롯데카드는 지난 17일 글로벌 여행 어플리케이션 호퍼(Hopper) 운영사 HTS(Hopper Technology Solutions)와 서울 종로구 롯데카드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HTS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 세계 여행자들이 보다 저렴한 경비로 유연한 선택을 할 수 있게 돕는 글로벌 여행 플랫폼 회사다. 특히 ▲가격 변동 ▲지연 ▲취소 등 여행 시 겪을 수 있는 어려움을 해결해주는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가 강점이다.

이날 협약식은 다코타 스미스 HTS 대표이사와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이사를 비롯한 양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항공 ▲호텔 ▲렌터카 등을 예약할 수 있는 여행 플랫폼을 디지로카 앱에 내년에 선보이기로 했다.

또, 플랫폼 이용 고객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제휴카드를 출시하는 등 다방면으로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양사가 개발하는 여행 플랫폼에는 ▲가격 예측 ▲여행 변경·취소 ▲가격 동결 서비스 등 HTS의 머신러닝 기반 핀테크 서비스가 탑재될 예정이다.

다코타 스미스 HTS 대표이사는 “HTS와 롯데카드의 파트너십은 수백만 명의 카드회원을 위한 고도화된 개인화 여행서비스를 만드는데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HTS의 선도적인 여행 기술을 통해 롯데카드와 이종산업 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이사는 “글로벌 서비스 제공 경험 및 다양한 핀테크 기술을 소유한 HTS와의 파트너십 체결로 국내 소비자에게 최적의 여행 경험을 제공하는 디지털 플랫폼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플랫폼 내 자체 리워드를 제공하는 제휴카드 등 양사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여행의 즐거움을 극대화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