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앤리조트, 부산 첫 L7호텔 해운대 상륙

48
ⓒ롯데호텔앤리조트 ⓒ롯데호텔앤리조트

롯데호텔앤리조트가 오는 6월20일, 부산 지역 첫 L7호텔이 될 ‘L7해운대’를 해운대 우동에 연다고 알렸다. 지난 2018년 L7홍대 개관 이후 6년 만에 국내에서 선보이는 L7호텔이다.

L7해운대는 연면적 2만6896㎡, 지하 7층~지상 19층 규모다. 해운대 해변 인근에 위치해 바다 조망이 가능한 객실을 보유했다.

실내는 가공되지 않은 자연적인 질감과 수평선이 강조된 ‘호라이즌(Horizon)’ 콘셉트의 인테리어로 완성됐다.

특히, 383실의 객실 중 최상위 객실인 오션 스위트는 해운대가 국내 대표 휴양지임을 감안해 소규모 파티나 가족 여행 용도로 이용해도 불편함이 없도록 큰 사이즈의 더블 침대 2개로 트윈룸 구성을 특화했다.

3층 메인 로비에는 누구나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340㎡ 규모의 커뮤널 라운지를 만들었다.

잠시 머무는 공간이 아닌 ‘사람이 모여 즐기는 공간’을 의도했다. 최대 60인까지 이용이 가능한 2개의 다용도 행사 공간을 갖춰 세미나, 회의, 발표회 등 다양한 형태의 행사에도 대응한다.

비대면 서비스를 선호하는 이용객들을 고려하는 한편 대기시간 절감을 위해 메인 로비에는 체크인 및 체크아웃이 가능한 무인 키오스크 6기를 설치했다.

최상층(19층)의 루프탑 풀은 해운대 해변 인근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야외 수영장이다.

사계절 내내 평균 30~32℃의 수온을 유지하는 온수를 사용해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약 27m길이의 인피니티 풀을 즐길 수 있다. 가족 방문객을 위한 패밀리풀과 자쿠지, 사우나를 비롯해 F&B 서비스를 제공하는 풀사이드 라운지도 함께 갖췄다.

부대시설로는 다양한 최신 운동기구를 갖춘 ‘에너지 스튜디오’가 운동 공간으로 활용되며, 코인 런드리, 물품 보관소, 무인 큐레이션 샵 등이 호텔 편의성을 높인다.

L7해운대는 지난 2020년 시그니엘 부산 이후 롯데호텔앤리조트가 국내에서 4년 만에 선보이는 신규 호텔이다.

L7호텔은 2016년 시작을 알린 라이프스타일 호텔 브랜드로 국내에서는 서울에서만 3개 호텔을 운영 중이다. 부산에서는 L7해운대가 첫 호텔이다.


이번 호텔 오픈으로 롯데호텔앤리조트는 부산 내에서 3개 브랜드(시그니엘 부산, 롯데호텔 부산, L7해운대)의 호텔을 운영하게 됐다.

한편, 롯데호텔앤리조트는 L7해운대의 그랜드 오픈에 앞서 기념 프로모션을 선보인다.

7월25일까지 롯데호텔 리워즈 회원에 한정해 ‘돈 텔 디 아더스(Don’t Tell The Others)’ 패키지를 판매한다.

해당 패키지는 객실 1박과 조식 2인 또는 객실 1박과 객실 타입별로 루프탑 풀 2인/3인 입장권(입장 시간대 사전 택일, ▲1부9:30~11:30 ▲2부 14:00~16:30 ▲3부17:00~19:30 ▲4부 성인 전용 20:00~22:00)을 포함한 상품을 마련했다.

롯데호텔앤리조트 관계자는 “L7해운대는 롯데호텔앤리조트의 부산 지역 호텔 중 가장 젊은 감각의 호텔”이라며 ”해운대 최근접 호텔이라는 입지적인 장점과 L7호텔 만의 감각과 감성으로 L7호텔의 성공 가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