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스케이홀딩스, 실적 성장세 지속 가능-신한

42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신한투자증권은 20일 피에스케이홀딩스에 실적 성장세가 지속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5만8000원에서 상향 조정한 7만1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신한투자증권이 20일 피에스케이홀딩스의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사진은 피에스케이홀딩스 CI. [사진=피에스케이홀딩스]

남궁현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인공지능(AI) 반도체 수요 증가에 고대역폭메모리(HBM) 중심의 병목현상이 단기적으로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 HBM 공급망 중에서 관련 매출 비중이 가장 높기 때문에 수혜 강도가 강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봤다.

이어 “공격적인 HBM 케파(CAP) 증설은 2025년에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하며 “실적 성장세가 지속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피에스케이홀딩스의 1분기 매출액은 전 분기 대비 4% 감소한 381억원,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10% 오른 154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매출액은 310억원으로 작년 연간 매출액의 약 1/3 수준을 한 분기에 달성한 셈이다. 장비 공급 대수 증가에 의한 레버리지 효과, 일반 디램(DRAM) 대비 가격이 3~5배 높은 HBM 공정향 공급, 비용 절감을 위한 운영 효율화는 전사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남궁 연구원은 올해 피에스케이홀딩스의 매출액이 전년 대비 77% 오른 1678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27% 상승한 614억원을 예상했다.

그는 “메모리 생산업체의 공격적인 HBM CAPA 증설에 따른 동사의 디스컴(Descum)·리플로우(Reflow) 매출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