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지역 비주거비율 10%로 완화…영등포구 “주택공급 확대 기대” [집슐랭]

40
상업지역 비주거비율 10%로 완화…영등포구 '주택공급 확대 기대' [집슐랭]
여의도 일대 전경. 사진제공=영등포구

서울 영등포구는 상업지역 내 주거복합건물의 비주거비율을 기존 20%에서 10%로 완화하는 내용의 ‘서울특별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지난달 서울시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주택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상업지역 재건축에 대한 의무 비주거비율을 완화하는 것이다. 비주거비율을 낮추면 그만큼 주거 면적이 늘어나 주택공급을 늘릴 수 있어 사업성이 높아진다. 상가 공실에 따른 지역경제 활력 저하 등의 위험부담도 낮춰 정비사업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 구는 이로 인해 재개발 추진의 어려움으로 꼽혔던 아파트 상가 미분양 및 공실 문제가 해결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구는 이를 통해 여의도 재건축을 비롯한 총 13개 정비사업이 혜택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조례 개정으로 그간 여의도 재건축사업의 걸림돌 중 하나였던 상업지역 내 비주거비율 문제가 해결됐다”며 “앞으로도 신속한 정비사업을 위해 지역적 특색과 주민들의 요구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상업지역 비주거비율 10%로 완화…영등포구 '주택공급 확대 기대' [집슐랭]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