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꿈키움 멘토링 봉사단’ 10주년 행사 개최

31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현대건설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지난 18일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힐스테이트 꿈키움 멘토링 봉사단 10주년 홈커밍데이’ 기념행사를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힐스테이트 꿈키움 멘토링 봉사단’ 10주년 기념 홈커밍데이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올해 10주년을 맞이한 꿈키움 멘토링 봉사단은 지난 2014년 국내 건설사 최초로 선보인 재능기부 활동이다. 대학생 멘토는 청소년 멘티의 학업능력 향상, 임직원 멘토는 대학생과 청소년 멘티의 진로 탐색으로 역량 강화를 할 수 있도록 운영되고 있다. 이외에도 정서적 유대감 형성과 다양한 문화교류 활동으로 지속적인 사회적 관계망을 형성을 지원하고 있다.

10주년 홈커밍데이 기념행사는 조혜경 현대건설 사외이사, 문제철 상무, 아이들과미래재단 김병기 본부장, 꿈키움멘토링 봉사단 1~10기 임직원, 대학생, 청소년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 꿈키움 멘토링 봉사단은 사업 성과를 축하하고 사회에 진출한 선후배간에 교류하는 시간으로 구성됐다. 또한 취업과 진로 설정에 대한 조언과 노하우를 나누며 친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꿈키움 멘토링 봉사단은 지난 10년간 총 534명(청소년 170명, 대학생 199명, 임직원 165명)이 1만9816시간에 걸쳐 학습·진로 멘토링에 참여한 현대건설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교육장학 지원을 통한 학습, 진로 결과 이외에도 청소년 사교육비 절감, 대학생 장학금 지급을 통한 SROI(사회적 가치의 화폐화) 측정 결과, 총 투입비용 대비 146%의 성과를 창출했다.

이와 함께 10년간의 멘토링 활동에 대한 사전·사후 효과를 분석한 결과, 학업 성취도, 진로 역량, 정서적 안정감 등에서 10%이상 향상하여 청소년, 대학생의 성적뿐만 아니라 심리적인 측면에서도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꿈키움 멘토링 봉사단이 지난 10년간의 활동을 통해 건설업계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향상시켜 왔다” 면서 “앞으로도 건설분야 인재양성 및 청소년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학업 향상과 진로 탐색에 도움을 주는 재능기부와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