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해운·항만·물류 창업지원 ‘1876 BUSAN’ 입주 기업 모집

28

사무실 임대료·연구지원금 등 보조

해운항만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 '1876 BUSAN' 업무 지원 공간 모습. ⓒ데일리안 장정욱 기자 해운항만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 ‘1876 BUSAN’ 업무 지원 공간 모습. ⓒ데일리안 장정욱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가 해운·항만·물류분야 창업지원 플랫폼인 ‘1876 BUSAN’에 신규 입주할 기업을 24일까지 모집한다.

‘1876 BUSAN’은 해운·항만 분야 창업지원과 부산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부산항만공사가 한국해양진흥공사, 부산시와 협업해 공동 운영하는 기술창업 지원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은 2022년 2월 시범운영을 시작한 이후 약 2년간 총 12개 창업기업에 대해 사무실 임대료 면제 등을 지원했다. 그간 입주업체는 시설에서 매출액 106%, 종사자 수 41%, 기술개발(R&D) 유치액 151% 증가 등의 성과를 냈다.

1876 BUSAN 입주 및 지원 대상은 해운·항만·물류 분야 ▲예비창업자 ▲창업 7년 미만 중소기업 등이다.

BPA는 이번 공모에 신청한 예비창업자·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사업계획, 기술력 및 경영능력 등을 종합 평가해 최대 3개 업체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 업체들과 최장 2년 간 입주계약을 체결하고 ▲사무공간 제공(임대료 면제) ▲창업 및 연구지원금 보조 ▲테스트베드 제공 ▲창업 관련 교육 및 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BPA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