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11차례 동결 ‘초읽기’…경제 불확실성에 ‘신중론’

25

이창용 “5월 금통위 원점 재검토”

경제성장률 상향 조정 여부 관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이번 달에도 기준금리를 그대로 유지하며 11차례 연속 동결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물가가 떨어지지 않고 있고 대내외적 금융시장 불안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인하 시점을 신중하게 저울질하는 분위기다.

금융시장 역시 미국 경제 회복세로 금리 인하 시점이 지연되고 있는 데다,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등 경제지표 불확실성이 커져 현 수준의 금리를 이어갈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은 오는 23일 금통위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시장에선 한은이 11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미 연준이 여전히 금리 인하에 신중한 태도를 나타내고 있고, 최근 발표된 1분기 GDP 성장률이 예상치를 크게 웃돌며 연간 성장률 전망치 상향 조정이 확실시되고 있어서다.

한은은 지난해 1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3.25%에서 3.50%로 0.25%포인트(P) 인상한 후 올해 4월 금통위까지 10차례 연속 동결했다.

다만 이번 금통위는 최근 이창용 한은 총재가 금리 인하와 관련해 원점 재검토 방침을 밝힌 뒤 처음 열린다는 점에서 금리 동결과 관련해 한은의 스탠스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앞서 이 총재는 지난 2일 기자 간담회에서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5월 금통위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그 배경으로 ▲미 연준의 피벗 지연 ▲한국의 1분기 깜짝 성장 ▲원·달러 환율 변동성 등 3가지 전제가 바뀌었다고 봤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에 가장 걸림돌은 물가가 꼽힌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9%로, 지난 2월 3.1%, 3월에 3.1%로 3%대를 유지하다 3개월 만에 2%대로 내려왔다. 여전히 국제유가와 배, 사과 등 과일·채소 등 농축수산물이 10.6%나 뛰는 등 가격 불안이 이어지고 있어 한은의 목표율인 2%대 안착을 확신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김웅 한은 부총재보는 지난 2일 물가 상황 점검회의에서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근원물가(에너지·식품 제외)를 중심으로 둔화할 것”이라면서도 “유가 추이나 농산물 가격 강세 기간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수정경제전망도 주목된다. 앞서 한은은 지난 2월 올해 연간 성장률을 2.1%, 물가상승률을 2.6%로 전망한 바 있다. 그러나 1분기 GDP가 전 분기 대비 1.3% 깜짝 성장해 시장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으면서 성장률이 상향 조정이 진행될 것이란 기대감이 크다.

1분기 GDP가 발표된 후 JP모건, 골드만삭스 등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잇따라 상향 조정했다. 그러나 이들은 한국 경제가 깜짝 성장했으나, 본격적인 회복세를 확신하긴 어렵다고 봤다. 또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이 더 지연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시장 전문가들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충분히 떨어지지 않은데다 1분기 GDP를 근거로 성장률 전망치를 올려잡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한은 입장에선 경기는 더 밝게 보면서 동시에 금리를 낮추는 모순적 결정을 내리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AP=뉴시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AP=뉴시스

또 미 연준이 금리 인하를 서두르지 않고 있고, 원·달러 환율 상승과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 등의 위험을 감수하고 미국보다 먼저 금리를 내려 역대 최대 수준인 2.0%p의 한·미 금리 격차를 더 벌릴 가능성도 낮다고 입을 모은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미국이 9월에 인하를 시작하면 한은도 10월이나 11월부터 연말까지 한두 차례 정도 기준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내 미국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가 약화될 수 있겠지만 잔존하는 내수 불안요인과 물가 둔화 흐름을 고려할 때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은 남아있다”며 “정책금리 인하 전망이 유효하다면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도 하반기 후반 정도는 가능해 보인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