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건강먹거리 사업 운영 편의점 167개로 확대

38
식약처, 건강먹거리 사업 운영 편의점 167개로 확대
지영미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나트륨과 당을 적게 사용한 음식을 별도 진열·판매하는 ‘건강먹거리 코너’ 운영 지원 사업을 전국 167개 편의점으로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오는 11월 30일까지 진행되는 건강먹거리 코너 사업은 2022년 시작돼 수도권 내 학교나 학원가 주변 편의점 158곳을 중심으로 실시됐으나 이번에 범위가 확대됐다.

식약처는 건강먹거리 코너를 운영하는 편의점은 다른 매장에 비해 당 함량을 낮춘 음료가 약 30% 더 많이 판매되는 등 효과를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이번 사업을 위해 건강먹거리 코너 운영 매장임을 알리는 스티커, 건강먹거리 제품 진열대 표지물, 냅킨 통 등을 편의점에 지원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업계 등과 긴밀히 협력해 어린이의 안전한 식생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