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 아파트 ‘귀한 몸’…2026년 85㎡ 초과 입주물량 40% 급감

36
향후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크게 줄어드는 가운데 전용면적 85㎡ 초과 공급이 60㎡ 이하 보다 더 가파르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부동산인포 향후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크게 줄어드는 가운데 전용면적 85㎡ 초과 공급이 60㎡ 이하 보다 더 가파르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부동산인포

향후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크게 줄어드는 가운데 전용면적 85㎡ 초과 공급이 60㎡ 이하 보다 더 가파르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넉넉한 실내를 갖춘 아파트의 희소성이 더 커질 것으로 예고돼 분양을 앞둔 중대형 평면에 대한 수요자들의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20일 부동산인포가 부동산R114의 2024~2026년 입주 물량을 분석한 결과, 전국 기준으로 내년 60㎡ 이하 입주 물량은 올해 보다 39.5% 줄어들 전망이다. 2026년에는 2025년 대비 29.4% 감소한다.

특히 85㎡ 초과 타입 입주 비율이 큰 폭으로 줄어든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13.8% 감소하지만, 2026년에는 전년 보다 40.6%로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 이하 보다 감소폭이 더 가파르다.

중대형 타입 공급 하락폭은 수도권이 더 컸다. 내년에는 올해 대비 29.4% 줄고, 2026년에는 56.0% 하락한다. 지방의 경우 내년에는 1.28% 감소하지만, 2년 뒤에는 31.7% 줄어든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중대형 아파트의 입주 물량은 줄어들고 있지만, 넓은 평면의 아파트는 공간의 여유, 프라이버시 보장, 수납 공간 확충 등의 이유로 생활의 질을 향상시키기 때문에 선호도가 여전할 것”이라며 “넓은 공간은 심리적 안정감을 주고 재산 가치를 높이는 데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향후 소득 수준이 늘어나면 1인당 주거 면적은 더 확장될 전망이다. 실제 1인당 주거면적은 꾸준히 늘고 있다. 국토부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2022년 기준 1인당 주거면적은 34.8㎡로 통계가 첫 공개된 2006년 26.2㎡보다 1.3배 더 넓어졌다.

중대형이 더 큰 가격 상승폭 역시 기대해볼만 하다.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에 따르면 올 5월 1주차 85㎡ 초과~102㎡ 이하 타입은 일주일 전 대비 0.02% 올라 올 3월 이후 가장 먼저 상승 반전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분양을 앞둔 곳 중 중대형 타입 중심으로 선보인 단지는 관심이 기대된다.

전남 순천만국가정원 인근에서는 ‘순천그랜드파크자이’가 6월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전용면적 84~206㎡, 총 997가구다. 국내 1호 국가정원인 순천만국가정원은 92만6992㎡(약 28만평) 규모로 서울숲 면적의 약 2배에 달한다.

순천 첫 자이 브랜드 단지다. 단지 내 ‘클럽 자이안’에는 순천 최초로 스카이라운지가 조성돼 순천만국가정원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교보문고 북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작은 도서관을 비롯해 GDR골프연습장, 사우나, 피트니스클럽 등 커뮤니티시설도 들어설 계획이다. 카페테리아·라운지를 갖춘 오픈커피스테이션(OCS)도 조성된다.

+1
0
+1
0
+1
0
+1
0
+1
0